국제

美 고속도로 위 900t 낙석…당국 “무기한 통행 금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미국의 한 고속도로에 그야말로 집채만한 바위가 굴러떨어져 통행이 무기한 금지됐다.

25일(현지시간) CNN과 폭스뉴스 등 현지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콜로라도 145번 고속도로가 낙석 사고로 심각하게 파손됐다. 이 도로는 코르테스와 텔루라이드 사이에 있다.

▲ 미국의 한 고속도로에 그야말로 집채만한 바위가 굴러떨어져 통행이 무기한 금지됐다.

▲ 콜로라도 145번 고속도로가 낙석 사고로 심각하게 파손됐다. 이 도로는 코르테스와 텔루라이드 사이에 있다.

▲ 당국에 따르면, 낙석 사고 현장은 돌로레스에서 북쪽으로 약 12마일 떨어진 곳에 있다.

이번 소식은 콜로라도 교통부가 직접 페이스북을 통해 발표하면서 알려졌다.



당국은 낙석 사고 현장은 돌로레스에서 북쪽으로 약 12마일(약 19.3㎞) 떨어진 곳에 있다고 밝히면서 거대한 바위들을 비롯해 돌멩이와 흙들이 도로 위를 뒤덮고 있는 사진들을 공유했다.

문제는 이들 바위가 양방향 차선 모두를 가로막았을 뿐만 아니라 그 충격으로 깊이 8피트(약 2.4m)에 달하는 구덩이를 만들 만큼 땅속에 박혀버렸다는 것. 한 바위 무게 만해도 자그마치 900t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 당국은 거대한 바위들을 비롯해 돌멩이와 흙들이 도로 위를 뒤덮고 있는 사진들을 공유했다.

▲ 당국은 지질공학 전문팀과 장비 그리고 복구에 사용할 물자를 현장으로 투입했다고 밝혔다.

▲ 이들 낙석은 양방향 차선 모두를 가로막았을 뿐만 아니라 그 충격으로 깊이 8피트에 달하는 구덩이를 만들 만큼 땅속에 박혀버렸다.

▲ 당국은 낙석 사고가 일어난 고속도로 구간은 전면 통행이 금지된 상태라고 밝히면서도 현재 지질공학 전문팀과 장비 그리고 복구에 사용할 물자를 현장으로 투입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국은 낙석 사고가 일어난 고속도로 구간은 전면 통행이 금지된 상태라고 밝히면서도 현재 지질공학 전문팀과 장비 그리고 복구에 사용할 물자를 현장으로 투입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들은 바위가 도로에 박혀 있는 만큼 이를 밖으로 옮기려면 일단 더 작은 조각으로 만들기 위해 폭파 작업을 해야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로가 언제 다시 개통될지는 현재까지 알려지지 않았다.

▲ 당국은 도로가 언제 다시 개통될지 아직 일 수 없다고 말했다.

사진=콜로라도 교통부/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