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4세 여의사, 가해자 혀 물어뜯어 자기 몸 지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

한 여의사가 자신을 성폭행하려한 남성의 혀를 깨물어 자기 몸을 지켜낸 사연이 세상에 공개됐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4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자유주(州) 블룸폰테인에 있는 한 병원에서 24세 여의사가 성폭행을 당할 뻔한 사건이 일어났다.

이날 피해 의사는 병원 내 직원 숙소에서 잠을 자다가 정체불명의 한 남성에게 습격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중에 밝혀진 사실이지만, 가해 남성은 환자 행세를 하며 병원 시설 안으로 들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 남성에게 순식간에 제압당한 여의사는 남성이 자신에게 키스하려고 혀를 억지로 넣으려 하자 순간 용기를 내서 남성의 혀를 있는 힘껏 깨문 것으로 알려졌다.

덕분에 여의사는 남성에게서 벗어날 수 있었고 가해자는 혀의 일부가 잘려나가 고통 속에 신음을 내며 숙소를 빠져나갔다. 현장에는 가해자의 상처에서 떨어진 피가 흥건했다.

현장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해당 병원은 물론 인근 모든 병원에 연락해 여의사를 성폭행하려고 한 남성 용의자가 치료를 받으러 올 수도 있으니 의심되는 사람이 있으면 신고해 달라고 전했다.

그러자 얼마 뒤 같은 시 안에 있는 한 국립병원에서 방금 전 한 남성 환자가 혀를 끔찍하게 다친 채 왔다는 신고가 들어왔고, 경찰들이 재빨리 출동해 용의자의 신병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경찰 조사에서 32세로 밝혀진 용의자 남성은 일단 피를 계속해서 흘리고 있었기에 경찰의 감시 아래 응급 처치를 받았다. 그리고 경찰의 연락을 받고 온 여의사는 용의자가 문제의 가해 남성임을 확인하고 진술까지 정확히 마친 뒤 자기 병원으로 돌아갔다.

이후 용의자는 수갑을 찬 채 성형외과 전문의가 있는 인근 사립대학병원으로 이송, 경찰의 감시 속에 봉합 수술을 받았다. 그는 퇴원할 수 있을 만큼 건강해지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재판에 넘겨질 예정이다.

이번 사건에 대해 남아공 경찰 대변인은 “용의자가 여의사를 성폭행하려다가 여의사에게 혀를 물려 현장에서 달아난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현지 보건부 대변인도 “여의사가 가해자의 혀를 물어뜯을 힘이 있었던 것은 신의 은총 덕분이다. 현재 피해 의사는 건강 검진과 정신건강 상담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아공에서는 지난 2년 동안에만 4만 명에 달하는 여성이 성폭행을 당한 사건이 접수됐다. 하지만 이는 빙산의 일각으로 여성 4명 중 1명이 성폭행을 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 국가에서는 여성의 40%가 평생 성폭행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통계 자료로 있다.

▲ 사건이 발생한 병원 전경(사진=경찰 제공)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