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안녕? 자연] 13일 단 하루 동안 그린란드 빙상 20억 톤 녹아내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빙상이 녹아내린 그린란드. CNN은 지난 13일 하루 동안 녹아내린 그린란드 얼음이 20억 톤에 달한다고 전했다/사진=CNN

북극 근처 ‘빙하의 땅’ 그린란드에서 하루 만에 20억 톤의 빙상이 녹아내렸다. CNN은 폴라 포털의 발표를 토대로 지난 13일(현지시간) 하루 동안 그린란드에서 녹아내린 얼음 덩어리가 20억 톤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이는 그린란드 빙상 전체의 40% 수준이다. 6~8월 사이 빙상이 녹아내리기는 하지만 6월 중순에 이렇게 많은 양이 한꺼번에 녹아 없어지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그린란드의 기후를 연구하고 있는 조지아대학교 토마스 모테 연구원은 “이 같은 대규모 해빙 사례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지만 비정상적인 것만은 확실하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012년에도 빙상 전체가 녹아내린 적이 있다. 그때와 비슷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당시 미 항공우주국 나사는 그린란드의 빙하가 위성 관측 30년 만에 가장 광범위하게 녹아내리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미 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2012년 7월 8일 빙상이 녹아 없어진 지역은 그린란드 전체 면적의 40%였지만 불과 일주일 뒤인 12일에는 전체의 97%에 달하는 면적에서 빙상이 사라졌다. 전문가들은 올해 이 기록이 깨질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덴마크 그린란드 지질연구소 기후학자 제이슨 복스는 “2019년은 그린란드에게 대규모 해빙의 해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올해는 4월부터 유난히 빠르게 빙상이 녹아 내렸다. 평균보다 약 3주 앞당겨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복스는 올해 녹는 빙상 규모가 2012년 기록을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 빨간색 부분이 빙상이 녹아내린 지역. 전문가들은 올해 해빙 수치가 종전의 기록을 깰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사진=폴라포털

그렇다면 이렇게 갑자기 많은 양의 얼음이 한꺼번에 녹아내리는 원인은 무엇일까? 모테 연구원은 급작스러운 기후 변화로 대서양에서 올라온 덥고 습한 공기가 그린란드로 유입되면서 4월부터 시작된 해빙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모테에 따르면 대규모 해빙 현상은 2007년 들어 자주 발생하고 있다. 1990년대 후반에는 없었던 현상이다. 미국 어바인 캘리포니아대학 리곳 교수의 연구 결과 그린란드 얼음 손실 비율은 1972년과 비교해 6배 증가했다.



그린란드 빙상을 포함해 전 지구의 빙하 해빙량 역시 빠르게 늘어 해마다 1mm씩 해수면 높이를 높이고 있다. 1980년 이후부터 최근까지 녹아내린 얼음은 수천 년간 녹은 것보다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만약 그린란드의 해빙기가 주기적으로 반복된다면 해수면 상승은 더 급속도로 진행될 것이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