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中 유니클로 여성 탈의실서 몰래카메라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글로벌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UNIQLO)의 탈의실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18일 홍콩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SCMP) 등 현지언론은 중국 광둥성 선전시에 위치한 한 쇼핑센터 내 유니클로 매장의 여성 탈의실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지난 15일 탈의실을 이용 중이던 한 여성 고객에게 발견된 이 몰래카메라는 거울 위에 벽속에 위장돼 숨겨져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여성은 "탈의실을 이용하던 중 거울 위에 참깨 크기만한 검은 점을 발견해 이상하게 여겼다"면서 "검은 점 속에 버튼같은 것도 보여 직원에게 알렸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벽 속에는 교묘하게 위장된 몰래카메라와 메모리 카드, 충전기 등이 숨겨져 있었으며 발견 당시에도 여전히 작동 중인 상태였다. 여성은 "옷을 갈아입던 상황이 촬영된 것을 알고 너무나 놀랍고 당황했다"면서 "이틀 동안이나 잠을 제대로 못잘 정도였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SCMP는 "현재 유니클로 측이 경찰에 신고해 수사가 진행 중인 상태"라면서 "4년 전에도 유니클로는 베이징 매장의 탈의실에서 성관계를 맺는 커플 동영상이 온라인에 퍼져 큰 홍역을 치른 바 있다"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