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여성 승객, 술취해 기내 난동…전투기 유로파이터까지 출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기내에서 난동을 부린 승객 한 명 때문에 다목적 전투기가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기내에서 난동을 부린 승객 한 명 때문에 전투기가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데일리메일 등은 21일(현지 시간) 오후 4시 50분 영국 런던 스탠스테드 국제공항을 출발해 터키로 향하던 저가항공 제트투컴 여객기에서 한 승객이 난동을 부려 인근 공군비행장에서 다목적 전투기가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전투기 소음을 폭발음으로 착각한 공항 근처 주민들의 신고가 빗발쳤다.

21일 오후 4시 50분 이륙한 여객기는 25분 만인 5시 15분 네덜란드 해안 근처에서 회항해 5시 49분 출발지인 스탠스테드 국제공항에 비상 착륙했다. 현지 언론은 기내에 타고 있던 25세 여성 승객이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리면서 다른 승객들이 불안에 떨어야 했다고 전했다. 목격자들은 이 승객이 술에 취해 비명을 지르며 조종실로 난입하려 했고 승무원들을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비행기에 타고 있던 한 승객은 “술에 취한 여성이 비명을 지르며 난동을 부렸다. 조종실은 물론 여객기 비상문까지 열려고 해 6명이 달려들어 제지했다”고 설명했다. 여객기 바닥에 제압된 이 여성은 고성방가와 함께 사람들을 깨물고 모두 죽이겠다고 난동을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 신고를 받은 관제센터는 즉각 신속대응경보를 발령했고, 링컨셔주 공군비행장에서 다목적전투기 ‘유로파이터 타이푼’ 2대가 출동해 여객기를 호위했다/사진=AP

술에 취한 승객이 조종실로 난입하려 한다는 신고를 받은 관제센터는 즉각 신속대응경보를 발령했고, 링컨셔주 공군비행장에서 다목적전투기 ‘유로파이터 타이푼’ 2대가 출동해 여객기를 호위했다. 초음속 전투기 출동으로 일대에 소닉 붐(폭음)이 일면서 이를 폭발음으로 착각한 주민 신고 전화가 빗발치기도 했다.

공항 근처에 거주하는 사라 커비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스탠스테드공항 인근에 살고 있는데 지금까지 들은 소리 중 가장 초현실적이었다”면서 “비행기가 추락했거나 폭발했다고 생각했다. 집이 흔들렸고 새떼가 튀어 올랐다”고 설명했다.

전투기 호위 속에 해당 여객기는 안전하게 공항에 착륙했고 난동을 부린 승객은 폭행 및 항공기 위협 등의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제트투컴 항공 대변인은 “난동을 부린 승객은 공항 경찰에 인계됐으며 자사는 관련 당국과 긴밀한 협조 속에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스탠스테드 국제공항 측은 이번 소동으로 모든 여객기가 30분가량 이륙이 지연되면서 다른 승객들 역시 불편을 겪었다고 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