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고3 아들 대신 게임해 계정 살린 엄마…아들도 수능 고득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들아, 너는 공부를 하거라. 게임은 엄마가 대신 하마"

최근 고3 아들을 대신해 1년간 게임을 한 엄마의 사연이 큰 화제다. 결국 아들은 대학 입시에서 고득점을 얻었고, 엄마는 '게임 고수'가 됐다.

펑파이뉴스는 25일 중국 후베이성 베이창실험학교에 재학 중인 고3 수험생 왕시라이(王希来)의 독특한 사연을 전했다.

왕 군은 올해 중국의 수능시험인 가오카오에서 675점이라는 고득점을 얻었다. 모바일 게임에 빠져 살던 왕 군이 1년간 게임을 그만두고 입시에서 고득점을 얻은 데에는 엄마의 역할이 컸다.

왕 군이 즐기는 모바일 게임은 매일 접속을 해야만 유지되는 시스템이었다. 하지만 고3이 되면서 공부에 집중하느라, 매일 모바일 게임을 하는 데 어려움이 생겼다. 1년 뒤면 자신의 게임 계정이 사라질 위기였다.

궁여지책으로 그는 엄마가 대신 본인의 계정으로 매일 게임을 해서 등급을 유지해줄 것을 요구했다. 입시를 마치면 다시 게임 계정을 돌려받는 조건으로 "1년간 모바일 게임에서 손을 떼겠다"고 선언했다. 왕 군의 엄마는 "좋아! 너는 공부에 전념하고, 대신 내가 게임을 하겠다"고 답했다.

이후 그의 엄마는 문외한이었던 게임의 세계에 발을 들였고, 날마다 게임 기술을 익혔다.

엄마의 전폭적인 지원에 왕 군의 게임 접속 횟수는 줄었고, 대신 엄마를 응원했다. 또한 공부에 집중력이 붙으면서 성적이 올랐고, 결국 그는 올해 가오카오에서 고득점을 얻었다.

엄마 역시 아들의 게임 등급을 그대로 유지하는 '임무'를 완수했다. 심지어 엄마의 게임 실력은 이제 아들보다 높은 수준이다.



명문대 입학을 앞둔 왕 군은 "나에게 이렇게 사고가 깨인 엄마가 있다는 사실에 감사한다"면서 "엄마, 멋져요!"라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아들을 이해하는 소통 능력이 뛰어난 엄마", "이런 엄마를 둔 사실이 부럽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찬사를 보냈다.

사진=펑파이뉴스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