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교통사고 당했다는 中 여성, 알고보니 ‘황당 발연기’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한 중년 여성이 어설픈 연기로 교통사고 피해를 주장했다가 되려 법적 처벌을 받을 위기에 놓였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4일 안후이성 우후시의 시내를 걷던 여성 탕 씨는 교통사고를 당했다며 직접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 전화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탕 씨는 트럭 앞바퀴 바로 앞에 쓰러진 채 주변에 통증을 호소하고 있었다.

이후 탕 씨는 경찰을 통해 교통사고를 낸 트럭기사에게 보상금을 요구했다. 하지만 경찰이 현장 폐쇄회로(CC)TV를 살펴본 결과 이는 모두 보상금을 노린 탕 씨의 ‘발연기’에 불과했다.

CCTV에는 자전거를 끌고 오던 탕 씨가 갑자기 트럭 운전석 쪽을 두드리며 트럭을 세운 뒤, 자전거를 집어 던지고 직접 트럭의 바퀴 쪽으로 몸을 밀어 넣은 뒤 눕는 모습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탕 씨는 평소 트럭기사와 안면이 있는 사이었지만, 최근 사업상 관계가 틀어지자 복수를 하기 위해 이 같은 어설픈 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발연기 사기극’을 벌일 당시 주변에 CCTV가 있을 것을 예상하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해당 CCTV 장면은 인민일보 등 현지 언론을 통해 공개됐고,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 여성의 연기 스킬이 매우 형편없다”, “이 여성이 처벌받지 않는다면, 비슷한 범죄가 반복해서 일어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현지 전문가들은 이 여성이 사고를 위장하려 한 죄로 벌금형 또는 구금형에 처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