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은퇴식서 22년전 구한 갓난아기와 재회한 FBI 요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 위는 자신의 은퇴식에 찾아 온 22년 전 유괴사건 피해 소년과 포옹하는 FBI 요원, 사진 아래는 22년 전 갓난아기였던 자신을 유괴범으로부터 구해 준 FBI요원의 은퇴식에 찾아와 인사를 건네는 미 해병대 스튜어트 램버트(22)

▲ 사진 위는 자신의 은퇴식에 찾아 온 22년 전 유괴사건 피해 소년과 포옹하는 FBI 요원, 사진 아래는 22년 전 갓난아기였던 자신을 유괴범으로부터 구해 준 FBI요원의 은퇴식에 찾아와 인사를 건네는 미 해병대 스튜어트 램버트(22)

미국 연방수사국(FBI)에서 20년 넘게 근무한 베테랑의 은퇴식에 뜻깊은 손님이 찾아와 감동을 전했다.

NBC 등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테네시주 녹스빌에서 22년 간 FBI에서 근무했던 트로이 소워즈는 얼마 전 동료들과 함께 조촐한 은퇴식을 가졌다.

지금까지 자신이 해결했던 혹은 해결하지 못했던 수많은 사건들을 떠올리던 찰나, 그의 눈 앞에 낯선 청년 한 명이 모습을 드러냈다.

소워즈 앞에 나타난 청년은 미 해병대 상병 스튜어트 램버트(22). 램버트는 소워즈가 FBI 요원으로 활동하기 시작한 지 몇 개월 지나지 않았던 초년생 시절, 그가 직접 수색과 구조 작전에 나섰던 유괴사건 피해자였다.

당시 램버트는 간호사로 위장한 한 여성에 의해 태어나자마자 유괴를 당했고, 이후 경찰의 추격을 눈치챈 유괴범은 갓난아기였던 램버트를 담은 상자를 아무도 모르는 곳에 버려둔 채 도주했다.

하지만 소워즈는 끝까지 유괴범을 쫓았고 그를 설득해 갓난아기를 버린 장소를 털어놓게 했다. 소워즈와 그의 동료 및 경찰은 실종 19시간 만에 갓난아기였던 램버트를 찾아 부모에게 돌려줬고, 이후 램버트는 건강한 청년으로 자라 군인이 됐다.

소워즈는 자신이 구했던 갓난아기가 건장한 군인이 된 모습에 감격했고, 그를 찾아온 램버트는 “당신이 없었다면 난 이 자리에 없었을 것”이라며 감사함을 표했다.

이어 “나의 부모님도 당신을 안아주고 싶어했다. 내게 삶의 기회를 준 당신에게 언제나 고마움을 표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은퇴식에서 예상치 못한 손님을 만난 소워즈는 “그 갓난아기가 잘 지내고 있는지 언제나 궁금했다”며 “마지막에 그를 다시 만나고 나니, 이제야 내 일이 끝난 것 같다”면서 램버트와 포옹했다.

램버트는 NBC와 한 인터뷰에서 “소워즈가 알지 못하도록 은퇴식장 뒤에 숨어 기다리는 동안, 심장이 매우 뛰고 흥분됐다”면서 “지금의 나를 있게 해준 은인을 만난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