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VR(가상현실)로 ‘산모 진통’ 줄이는 시스템, 英서 선보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산이 임박해 진통을 겪는 산모에게 VR(가상현실)을 이용하게 함으로써 진통을 완화해주는 시스템에 대한 테스트가 시작됐다.

더타임스 등 영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남서부 웨일스의 국민보건서비스(NHS) 소속 병원인 웨일스대학병원은 실제로 진통을 겪는 산모에게 VR헤드셋을 지급하고 가상현실을 보게하는 테스트를 진행했다.

약 7분 간의 가상현실 프로그램에는 우주 화성을 걷거나 펭귄이나 버팔로 등 야생 동물에게 둘러싸여 있는 모습 혹은 오로라를 바라볼 수 있는 기능 등이 내장돼 있다.

조용한 음악이나 가사가 없이 허밍으로 이뤄진 음악도 들을 수 있다.

만약 이 프로그램의 효과가 입증된다면, 웨일스 지역 내에 더 많은 산부인과에 이 시스템이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진통이 시작된 산모는 고통을 줄이기 위해 산소호흡기를 사용하거나 진통제의 일종인 페티딘 등을 주사한다. 이 과정에서 진통제가 태아에게 영향을 미칠 것을 염려하는 산모들이 많은데, 현지 의료진은 VR이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현지 건강위원회 조산책임자인 수잔하다커는 “테스트 결과 출산이 임박한 산모뿐만 아니라 출산 초기 단계의 산모에게도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일반적으로 진통이 시작된 산모들에게 의료진은 물이나 산소, 휴식 등을 제공하기 마련인데, VR은 다른 차원의 진통 완화 효과를 가져다 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것은 우리에 완전히 다른, 그리고 혁신적이며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기회를 가져다 준다”면서 “진통이 시작된 여성들은 VR을 통해 원활하게 호흡하고 휴식하면서 순간적으로 통증을 벗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현지 의료진은 VR이 단순히 진통을 겪는 산모뿐만 아니라, 출산과 관련한 트라우마를 가진 산모들에게도 긍정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했다.

실제로 웨일스대학병원을 통해 첫 아이를 출산할 당시 VR 시스템을 이용한 산모 한나 렐리는 BBC와 한 인터뷰에서 “360도로 눈 앞에 아름다운 전망이 펼쳐졌다. VR은 내가 휴식을 취할 수 있게 도왔다”고 사용 소감을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