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슈퍼푸드 아마씨가 독극물 방출? 유럽보고서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마씨(사진=자료사진, 123rf.com)

▲ 아마씨의 유해성을 담은 유럽식품안전국의 보고서를 보도한 영국 더타임즈 기사 캡쳐

슈퍼푸드로 알려진 아마씨가 소화 과정에서 건강을 해치는 치명적인 가스를 방출한다는 보고서가 공개됐다고 더 타임즈 등 해외 언론이 19일 보도했다.

유럽식품안전국(European food safety authority, EFSA)이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슈퍼푸드로 주목받아 온 아마씨(Flax seed)에 든 천연화합물인 아미그달린(amygdalin) 성분이 체내 소화과정에서 시안가스를 배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시안화수소, 청산가스로도 불리는 시안가스는 맹독의 무색 기체로 특이한 냄새가 나고, 특정량 이상을 흡입하면 약 30~1시간 내에 위독한 상태에 이르거나 사망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미국과 영국 일본등지에서는 공기 중 시안화수소 농도를 10ppm으로 규제하고 있다.

EFSA 연구진에 따르면 분쇄해 가루로 된 아마씨를 섭취할 경우 소화 과정에서 더 많은 시안가스가 방출될 수 있다. 아마씨는 살구씨와 마찬가지로 비교적 단단하기 때문에, 분쇄해 가루로 판매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연구진은 어린이의 경우 티스푼의 3분의 1(약 1.3g), 성인의 경우 한 번에 3 티스푼(10.9g)만 섭취해도 몸에 해로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아미그달린으로 인한 시안가스에 노출되면 두통과 불규칙한 심장박동,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반복적으로 노출될 경우 신경학적 문제를 포함한 장기손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스웨덴은 이미 아마씨를 다량 섭취하지 않도록 조언하고 있다. 스웨덴은 보건식품관련 공식 정부 웹사이트를 통해 ”스웨덴 식품청은 아마씨를 먹지 않을 것을 권장하며, 아마씨를 먹더라도 분쇄된 형태보다는 통째로 섭취하는 것이 유해한 시안가스를 섭취할 위험을 줄일 것“이라고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대다수의 건강식품 판매업체들은 ”아마씨는 시중에 판매되는 가장 강력한 식물성 슈퍼푸드로, 칼슘이 풍부하고 치아와 뼈 건강에 도움을 준다“면서 매일 25~30g 섭취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보고서가 발표되자 아마씨를 판매하는 건강업체 측은 반발하고 나섰다. 미국의 유명 건강식품 업체이자 지난 15년간 분쇄된 아마씨를 판매해 온 린우즈(Linwoods)는 ”지금까지 아마씨를 판매해 오면서 부작용에 대한 정보를 입수한 적이 없다“고 반박하는 등 논란이 예상된다.



한편 국내 식품의약안전처 역시 지난 6월 , 덜 익은 매실이나 살구씨 등에 포함된 자연독소인 시안화합물이 인체에 해로울 수 있으며, 아마씨는 200℃에서 20분 정도 볶아 섭취해야 한다며, 1회 4g, 하루 16g을 초과해서는 안 된다고 권고한 바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