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쓰레기산’ 쌓아놓고 퇴거한 무개념 세입자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한 아파트 세입자가 온갖 쓰레기를 산더미처럼 쌓아놓고 퇴거해 논란이 되고 있다.

창사시에 아파트를 소유한 이씨는 지난해 한 젊은 여성에게 집을 세놓았다. 지난 8일 임대 만기 일자가 다가와 이 집을 찾은 집주인 이씨는 자신의 두 눈을 의심했다.

집안에는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여 있었고, 고양이 사체까지 발견됐다. 쓰레기는 대부분 먹다 남은 배달 음식과 플라스틱 포장 용기로 부패한 음식물로 썩은 냄새가 진동하고 온갖 벌레가 출몰했다. 소파와 침대는 쓰레기 더미에 파묻혀 자취를 찾기 힘들 지경이었다.

보고도 믿기지 않는 모습에 놀란 이씨는 곧장 전 세입자에게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다. 하지만 전 세입자는 전화를 받지 않았고, 이씨의 메시지에도 답장이 없었다.

결국 이씨는 경찰에 전 세입자를 신고했다. 경찰은 현장에 쌓여 있는 배달 음식에 표기된 날짜를 통해 전 세입자의 소행임을 확인했다. 하지만 경찰의 연락에도 전 세입자는 묵묵부답이었다. 게다가 공과금 200여 위안도 내지 않은 상태였다.

이씨는 결국 청소부를 대동해 대대적인 청소 작업에 돌입했다. 12평의 작은 집을 청소하기 위해 동원된 청소부는 자그마치 16명, 이들은 온종일 산더미처럼 쌓인 쓰레기 더미를 내다 버리고 소독 작업을 벌였다.

청소부들은 "이렇게 더러운 집은 처음 본다"면서 "어떻게 이런 쓰레기 더미 속에서 생활이 가능한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24시간에 걸친 청소 작업 끝에 집은 원래의 모습을 되찾았지만, 집주인은 전 세입자를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일각에서는 "혹시 집주인과 무슨 문제가 있어서 세입자가 보복하려고 이런 것 아니냐?"는 의심까지 했지만, 집주인은 "세입자와 아무런 문제가 없었고, 임대료도 비교적 정확하게 보내왔다"고 말했다.



다만 "집을 나갈 때 보증금 1450위안을 돌려달라는 요구를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청소 비용으로 이미 1000위안을 넘게 나갔으니 보증금을 청서비용으로 쓴 꼴이 됐다.

후난진저우 법률사무소의 후차오원(胡超文) 변호사는 "집주인은 전문 변호사를 통해 임차인에게 임대한 집의 원상 복구를 요청할 수 있지만, 법적 절차가 까다롭고 비용도 만만치 않다"면서 "일반적으로 임차인은 퇴실 전 쓰레기를 버리는 것이 도덕적 의무로 인식된다"고 전했다.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