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단돈 1500원 주고 산 꽃병 알고보니 억대 중국 도자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거 중고품 가게에서 단 1파운드(약 1500원)를 주고 산 꽃병이 무려 8만 배나 높은 가치가 있는 것으로 드러나 화제가 되고있다.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 해외언론은 평범하게 보였던 한 중국 꽃병이 진짜 가치를 평가받아 오는 11월 경매에 나온다고 보도했다.

노란색의 유려한 색감이 인상적인 약 20㎝ 높이의 이 꽃병에 얽힌 사연은 흥미롭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주인은 과거 잉글랜드 남동부 하트퍼드셔의 한 중고품 상점에서 이 꽃병을 단돈 1파운드에 구매했다. 사실 골동품에 대한 조예는 전혀 없었으나 꽃병의 모양이 예뻐 '싼 맛'에 구입한 것. 이후 그는 이 꽃병을 온라인 경매업체 이베이에 올리자 놀랍게도 입찰이 쇄도하기 시작했다.

이에 깜짝놀란 주인은 이 꽃병의 진짜 가치를 알아보고자 소더스 파인 아트 옥셔니어스라는 경매회사를 찾아 전문가의 감정을 받게됐다. 이후 이 꽃병이 청나라 6대 황제인 건륭제(1735-1795)를 위해 특별히 제작된 것이라는 놀라운 사실이 드러났다.



아시아 미술품 감정위원인 예쉐 리는 "꽃병의 문양이 황제를 위한 것이며 노란색으로 칠해진 것은 황실의 또다른 증명"이라면서 "또한 꽃병에는 건륭제가 쓴 비문이 함께 적혀 있어 더욱 특별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꽃병의 주인은 진짜 가치를 뒤늦게 알고 너무나 흥분했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이 꽃병은 오는 11월 8일 경매에 나올 예정으로 예상 낙찰가는 최대 8만 파운드(약 1억 1700만원)로 평가됐다. 그러나 건륭제 시기 물품이 최근 세계 경매시장에서 중국인들에게 가장 '핫'하게 평가받는 것을 고려하면 예상 외의 파격적인 가격에 낙찰될 가능성도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