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동남아] 부모 돈 받아내려 납치 자작극 벌인 철없는 20대 청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돈이 궁했던 20대 청년이 부모를 상대로 납치 자작극을 벌인 사실이 알려져 비난이 일고 있다.

태국 현지 언론 파타야원에 따르면, 지난 3일 비치안(47)씨 부부는 “아들이 납치됐다”면서 다급하게 경찰에 신고했다. 부부는 아들인 아누차(27)가 3일 전화로 “악덕 사채업자들에게 약간의 돈을 빌렸다가 납치당했으며, 4만바트(약 156만원)를 보내야 풀어주기로 했다”는 사실을 경찰에 알렸다.

아들의 안전이 몹시 걱정된 비치안 씨는 경찰에 간곡히 도움을 요청했다. 아누차의 납치 사건은 뉴스를 통해 공개되었고, 경찰은 긴박하게 움직였다.

하지만 4일 아누차는 다시 부모에게 전화를 걸어 “나는 안전하다”면서 “사실은 4만바트가 필요해서 스스로 꾸민 일”이라고 털어놓았다. 알고 보니 그는 친구에게 빌린 돈을 갚기 위해 자작극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비치안 씨의 말에 따르면, 아들은 대학 졸업 후 6개월 동안 개인 교사 일을 하다가 가수가 되겠다면서 하던 일을 그만두었다. 이후 일이 잘 풀리지 않았고, 돈이 궁해진 그는 친구들에게 돈을 빌려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비치안 씨는 “아들은 학생 때도 이 핑계 저 핑계로 돈을 받아 갔다”면서 “아들이 대학을 졸업하면 이런 나쁜 습관이 없어질 줄 알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졸업 후 아들은 여전히 핑곗거리를 찾다 못해서 급기야 납치 자작극을 벌이기까지 한 것이다. 아들은 “여전히 4만바트가 필요하다”면서 부모에게 돈을 요구했고, 부모는 아들이 집에 돌아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