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아빠 살리려고”…3개월간 15kg 찌운 11세 아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버지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3개월 동안 15kg의 체중을 증량한 초등학생의 사연이 공개돼 화제다.

중국 허난성(河南)에 거주하는 샤오슈 군. 올해 11세의 샤오슈군은 7년 째 혈액암 투병 생활 중인 부친에게 골수 이식 수술을 위해 지난 3개월 동안 체중 증량을 시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유력 언론 중궈칭녠바오(中国青年网) 보도에 따르면, 샤오슈군은 올 3월 그의 아버지 슈 씨가 혈액암 진단을 받은 직후 줄곧 자신의 골수 이식을 문의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샤오슈 군이 골수 이식 수술을 시도하기 위해서는 당시 평소 그의 체중에서 15kg 이상 증량해야만 수술 가능 기준 체중에 도달할 수 있었던 것. 체중 증량 전 샤오슈 군의 체중은 30kg에 불과했지만 수술 시도를 위해서는 최소 45kg 이상의 체중을 유지해야만 가능했기 때문.

실제로 당시 이식 수술을 문의했던 샤오슈 군은 병원 측으로부터 ‘골수 이식 수술을 받기 위한 기준 체중보다 최소 15kg 이상 적은 탓에 수술을 시도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기 때문이다.

이후 지난 3개월 동안 샤오슈 군은 골수 이식 수술 기준 체중에 도달하기 위해 매일 6000~1만 칼로리에 달하는 고열량 식사를 지속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샤오슈 군은 체중 증량을 위해 일평균 5~8차례에 달하는 식사를 시도, 매 끼니마다 지방이 풍부한 육류 종류로 섭취를 지속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체중 증량을 효과적으로 달성하기 위해 매일 밤 수면에 들기 이전, 라면 2~3봉지를 섭취하기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총 3개월에 걸친 체중 증량을 위한 식단 유지 끝에 샤오슈 군은 이달 초 병원 측으로부터 목표했던 체중에 도달했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후 이달 9일 샤오슈 군은 혈액암으로 투병 생활 중이었던 그의 아버지 슈 씨에게 골수 이식을 위한 수술을 무사히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수술 직후 샤오슈 군의 아버지 슈 씨는 현지 언론 인터뷰를 통해 “9월 9일은 내가 태어난 생일이기도 하다”면서 “아들이 생일 선물로 준 골수 이식을 통해 건강을 되찾을 생각이다. 아들로부터 어렵게 받은 건강이라는 점에서 전보다 더 열심히 건강 관리를 하고 성실히 살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당시 고지방, 고열량 위주의 식사를 3개월 동안 유지했던 샤오슈 군은 “매 끼니 식사 때마다 젓가락을 내려놓고 한 숨을 쉴 정도로 고지방 식단이 힘들었었다”면서 “체중 증량 마지막 시기에는 고기를 굽고, 고지방 열량의 우유를 끼니마다 물처럼 마시는 것이 몹시 힘들었던 기억이 난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도 “지난 3개월 동안 폭식을 유지할 수 있었던 유일한 원동력은 아버지의 건강이었다”면서 “폭식 후 다리가 퉁퉁 붓고 구토 증상이 있을 때마다 곁에서 지켜보던 어머니가 눈물을 보이기도 했지만, 아버지와 함께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는 원동력이 됐다”고 설명했다.

임지연 통신원 808ddongcho@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