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 아이 태운 유모차 밀고 달려 마라톤 신기록 세운 ‘슈퍼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 아이 태운 유모차 밀고 달려 마라톤 신기록 세운 ‘슈퍼맘’

세 자녀를 태운 유모차를 밀고 달려 마라톤 완주에 성공한 ‘슈퍼맘’의 사연이 외신에 소개돼 화제다.

1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미국 몬태나주에서 열린 마라톤 대회에 참가한 한 여성은 자신의 세 아이를 태운 유모차를 끌고 출전했다.

신시아 아널드라는 이름의 이 35세 여성은 아이들을 태워 총 85㎏에 달하는 유모차를 밀고 달려 42.195㎞의 마라톤 풀코스를 3시간 11분 만에 완주하는 데 성공했다.

이는 기존에 다른 여성이 똑같이 3인용 유모차를 밀고 달려 세운 기네스 세계 기록인 4시간 10분보다 무려 1시간 이상 시간을 단축한 것이다.



아널드는 지난해 같은 마라톤 대회의 하프코스(21.0975㎞)에 출전해 처음 세계 신기록을 세웠고, 이번까지 총 세 번의 기네스 신기록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아널드는 “아이들이 1년 전보다 무거워진게 느껴졌다”면서 “이번에는 유모차가 정말 무거웠다”고 털어놨다.

또한 이번에는 지난 번보다 아이들이 유모차에 타는 시간이 길어진 탓에 아이들을 달래는 것이 꽤 어려웠지만, 다행히 6살 된 큰 딸이 두 동생을 잘 챙겼다고 그녀는 덧붙였다.

지난 겨울부터 이번 대회를 준비했다는 아널드는 주로 혼자서 달렸지만, 종종 유모차에 짐을 싣고 나와 16㎞ 정도를 달렸고, 자신감을 높이기 위해 약 27㎞까지 달리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아널드는 단지 세계 기록을 세우기 위해 아이들을 태운 유모차를 끌고 대회에 참가하는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녀는 “주말 아침 침대에 누워 TV를 보는 대신 밖에 나가서 어떻게 활동할 수 있는지를 아이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사진=신시아 아널드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