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팀워크! 일개미 백여 마리가 ‘거대 먹잇감’ 끌고 가는 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팀워크! 일개미 백여 마리가 ‘거대 먹잇감’ 끌고 가는 순간

조그만 개미들이 힘을 합쳐 커다란 먹잇감을 끌고 가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눈길을 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8일(현지시간) 최근 캄보디아 반룽에 있는 한 숙박시설 밖에서 한 남성이 이같은 장면을 촬영했다고 전했다.

티로마나 인이라는 이름의 이 남성은 우연히 땅바닥을 내려 봤다가 이런 모습을 발견하고 자신의 스마트폰 카메라로 촬영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들 개미의 엄청난 힘을 보니 놀라웠다”면서 “이들은 먹이를 집으로 옮기기 위해 함께 힘을 합쳤다”고 말했다.

영상을 보면, 백여 마리의 일개미가 이미 죽은 노래기 한 마리를 옮기는 데 그 모습이 마치 여러 개의 사슬을 연결해 끌고 가는 듯하다.

개미들이 힘을 모았다고는 하지만, 이렇게 커다란 먹이를 끌고 갈 수 있는 이유는 이들이 근력이 아닌 유압력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덕분에 평균 몸무게가 약 3㎎에 불과한 개미는 약 200g이나 나가는 노래기를 어딘가에 있을 개미굴까지 옮길 수 있다. 일반적으로 개미들은 각각 자기 몸무게보다 20~50배 이상 무거운 먹이를 들어 올리 수 있고 일부 종은 100배 이상을 들기도 한다.

영상 속 개미는 풀개미(학명 Lasius fuliginosus)라는 이름의 아주 작은 개미 종으로 국내에서도 가장 쉽게 발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개미는 지구상에서 인류 다음으로 복잡한 사회를 형성한다. 여왕개미는 결혼비행 뒤 수개미한테서 받은 정자낭을 10년 이상 보관하며 평생 수백만마리의 알을 낳는다. 알에서 태어난 개미 애벌레는 처음부터 계급이 정해져 있어 자라나 일개미나 병정개미, 수캐미 등의 본래 역할을 수행한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