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전염병 발생한다면 36시간 만에 8000만명 사망할 것” (보고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123rf.com)

끔찍한 전염병에 미리 대비하지 않을 경우 36시간 만에 전 세계에서 8000만 명이 사망에 이를 수 있다는 경고의 목소리가 나왔다.

WHO와 세계은행의 공동조직인 세계준비감시위원회(GPMB)는 18일 보고서를 통해 “치명적인 전염병의 공격에 대비하기 위한 현재의 노력은 매우 불충분하다”고 밝혔다.

‘위험에 처한 세계’라는 제목의 이 보고서에 따르면 교통기술의 발전이나 지구온난화 등의 요인으로 전 세계에서 전염병이 창궐한 가능성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국제보건 전문가로 구성된 세계준비감시위원회는 2011~2018년 전 세계에서 발병한 전염병 사례 1483건 및 수많은 인명피해를 남긴 에볼라 바이러스와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 사스) 등과 관련한 세계보건기구의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연구진은 1918년 당시 유행한 스페인 독감을 예로 들며 “오늘날 이와 유사한 전염병, 특기 공기를 통해 이동하는 호흡기 관련 전염병이 발생한다면, 36시간 안에 전 세계적으로 8000만명 이상이 사망하고, 세계 경제의 5%가 무너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지구온난화로 인해 모기 개체 수가 증가하면서, 지카바이러스와 뎅기바이러스의 감염이 빠르게 확산될 수 있다”면서 “에볼라 바이러스의 경우 이미 1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사망한 후에야 질병에 대비하기 위한 노력이 시작됐다”고 경고했다.

이미 인류는 전염병으로 인한 수많은 피해를 입어왔고, 현재는 과학의 발전과 이상기후 등으로 전염병 확산 속도가 갈수록 빨라지는 추세임에도 불구하고 세계 지도자들이 이전 보고서를 통해 제시되어 온 많은 권고를 무시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보고서는 “거대한 규모의 세계적인 전염병은 매우 치명적인 혼란과 불안을 가져올 것이다. 하지만 세계는 아직 준비가 돼 있지 않다. 특히 빈곤 국가의 보건 시스템이 완전히 붕괴될 것”이라며 세계 각국이 건강 시스템 강화에 투자하고 기술에 대한 자금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은 “비가 오기 전에 지붕을 고쳐야 한다”면서 “지금까지의 전염병 사례들이 우리에게 알려주는 교훈에 주의를 기울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