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눈동자에 비친 기차역’ 찾아내 女아이돌 성추행 한 日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왼쪽은 스토커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일본 아이돌 스타 마츠오카 에나(21), 오른쪽은 셀카 속 눈동자에 비친 배경으로 거주지를 유추해 그녀를 쫓아가 범행을 저지른 사토 히비키(26)

일본의 20대 남성이 여성 아이돌 스타의 집을 찾아내 성추행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일본 NHK, 산케이신문 등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사토 히비키(26, 남)는 지난달 1일 도쿄 에도가와구에 사는 일본 여성 아이돌 가수 마츠오카 에나(21)의 집에 들어가 마츠오카의 입을 막고 넘어뜨린 뒤 성추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사토는 피해자인 미츠오카가 SNS에 올린 셀프카메라 사진을 확대, 사진 속 눈동자에 비친 기차역 주변 풍경을 유추해 그녀가 사는 집을 특정했다.

이후 해당 기차역을 찾기 위해 구글 지도 ‘스트리트 뷰’를 이용해 정확한 기차역 이름과 위치를 찾아냈다. 이후 기차역 주변에 잠복해 있다가 마츠오카가 집으로 가는 모습을 본 뒤 따라나섰다.

피해 아이돌 스타가 사는 집은 아파트였는데, 사토는 그녀가 SNS에 올린 집 내부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보고 커튼의 위치와 창문으로 들어오는 빛의 방향 등을 단서로 실제 그녀가 살고 있는 집의 정확한 호수까지 찾아냈다.

사토는 이러한 정보를 바탕으로 피해 아이돌 스타가 집으로 들어간 뒤 뒤따라 집을 침입해 성추행을 저지른 뒤 달아났지만, 지난 1일, 경찰의 감시 카메라에 포착돼 결국 체포됐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마츠오카의 광팬이며, 수 차례 그녀가 참석하는 팬미팅이나 이벤트 등에 참석한 적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현지 경찰은 산케이신문과 한 인터뷰에서 “사람들은 소셜미디어에 사진과 비디오를 게재할 경우, 개인 정보가 유출될 위험이 있다는 사실을 충분히 인지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한편 피해를 입은 마츠오카의 소속사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이같은 피해 사실을 알렸으며, 이 사건으로 충격을 받은 마츠오카의 활동을 중단하고 휴식기간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