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게 무장 헬기라고?…중국이 만든 비행접시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게 무장 헬기라고?…중국이 만든 비행접시 화제

중국 정부가 비밀리에 비행접시를 개발해 왔던 것일까? 최근 중국에서 개최된 국제헬기박람회에서 촬영된 일부 사진을 보면 이런 생각이 들지도 모르겠다.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톈진 공항경제구역에서 열린 제5회 중국 국제헬기박람회에 전시된 한 헬기 모형이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상에 관람객들이 공유해 화제를 모은 사진에는 전형적인 미확인비행물체(UFO)와 상당히 비슷한 모습이 담겼기 때문이다.

현장에 설치된 안내판에 따르면, ‘차오지따바이샤’(超级大白鲨)라는 이름의 이 무장헬기는 미래 디지털 정보화 전장을 위해 설계된 날개동체 혼합형 고속 헬기의 형태다.

수퍼 백상아리 정도의 의미를 가진 이 헬기는 초기 설계에서 미국의 AH-64 ‘아파치’와 CH-53 ‘시 스톨리온’, 러시아의 Ka-52와 Mi-26 등 유명 헬기의 장점을 집약하면서도 세계적인 추세인 날개동체 혼합형(BWB) 설계와 개량형 깃 개념(ABC)을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확실히 이 헬기는 파격적으로 보이지만, 과거에도 이런 항공기를 개발하기 위한 시도가 여러 국가에서 있었다.

그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사례는 미국의 ‘에이브로카’다. 1950~60년대 비밀 무기 개발 프로젝트의 한 부분으로 미 공군과 육군은 에이브로 캐나다의 수직이착륙(VTOL) 실험기를 개발하는 프로그램을 지원했다.

‘VZ-9’로 불린 이 프로그램에서 만들어진 첫 번째 실험기는 풍동 시험을 통과하지 못했고, 구조적 개선을 통해 다시 만들어진 두 번째 실험기는 비행 시험까지 했지만, 지상에서 1m 가까이 상승하면 기체가 요동치는 문제를 드러냈다.

당시 개발팀은 ‘허브캐핑’이라고 불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여러 방법을 고안했지만, 모든 시도가 실패로 끝나 프로그램은 결국 전면 취소됐었다.

한편 이번 박람회는 톈진시 인민정부와 중국 항공공업집단유한공사(AVIC) 그리고 중국 인민해방군 육군이 공동 주최한 것으로 중국 외에도 러시아와 미국, 프랑스 그리고 독일 등 18개국 400여 기업이 참가했다. 총 90대의 헬기가 전시됐으며 주최 측 중 하나인 중국 육군은 무장헬기 8대와 무장정찰헬기 5대, 전술헬기 등 모두 17대를 선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