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월요일 아침 일간신문 1면 ‘검은색 도배’ 된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1일 월요일 아침 신문 판매대에 놓여진 검은줄로 도배된 일간 신문들. 사진=김경태 통신원

지난 21일(현지시간) 월요일 아침 호주에서 발행되는 대표 일간 신문의 1면 기사가 검은색으로 도배된 채 발행되는 이변이 일어났다. 호주 전국지인 ‘디 오스트레일리안', '더 데일리 텔레그래프', 시드니 대표 일간신문 '시드니 모닝 헤럴드', 멜버른 중심의 '헤럴드 선', 주도 캔버라에서 발행되는 '캔버라 타임스', 경제 전문지 '파이낸셜 리뷰'등 호주 전국에서 발행되는 일간지 모두에서 이러한 이변이 일어나 아침 신문을 받아 든 시민들을 어리둥절 하게 만들었다.

신문 1면에는 ‘공개 되지 않은 비밀'(Secret, Not for Release)이라는 문구가 새겨진 검은색 바탕에 붉은색 스탬프가 찍혀있고, 검은색으로 도배된 신문 기사 밑에는 “정부가 당신으로부터 진실을 숨길 때, 정부는 무엇을 은폐하려 하는 것일까?”란 문구가 적혀있다.

▲ 검은줄로 도배된 디 오스트레일리언과 시드니 모닝 헤럴드. 사진=김경태 통신원

이는 ‘호주 알권리'(Australia‘s Right to Know·RTK) 협회가 언론의 자유와 정부의 진실 은폐에 경종을 울리기 위하여 진행한 운동으로 밝혀졌다. 호주 알권리 협회는 2007년 호주 대표 언론 12개가 모여 결성된 그룹으로 정부의 진실 은폐 방지와 언론의 자유를 위한 활동을 한다. 이들은 호주 정부가 지난 20년 동안 수많은 법률을 제정하여 정부 및 정부 기관들을 보호하고 언론 활동을 방해한다고 생각한다.



최근에는 호주 정부가 민간인 사찰을 계획하고 있다는 기사를 쓴 기자와 아프가니스탄에서 호주 특수 부대가 저지른 전쟁 범죄 의혹을 폭로한 ABC기자의 가택을 수사하는 일이 발생하면서 정부의 언론 탄압이 큰 이슈가 되기도 했다. ABC 방송국 데이비드 앤더슨 사장은 “호주는 세계에서 가장 비밀스러운 민주주의 국가가 될지도 모른다”며 “정부에 의해 진실을 은폐하려는 법들이 생겨나면서 국민들의 알 권리가 침해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설문조사에 따르면 호주인 87%가 자유 민주주의의 사상을 중시했으나 언론에서 자유 민주주의가 실현되고 있다고 믿는 사람은 37%에 불과하다고 하여 호주 일반 시민들도 정부의 언론 탄압의 심각성을 인지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