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독 반려캣] 사람과 유기견이 함께 미사…브라질 신부의 동물사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만큼이나 동물을 사랑하는 브라질의 성직자가 화제다.

브라질 북동부 페르남부쿠주 그라바타에 있는 산타아나 성당에서 시무하고 있는 조앙 파울로 고메스 신부가 그 주인공. 그는 이 도시에서 '유기견들의 신부'로 불린다.

주인 없이 거리에 사는 개라면 종이나 상태를 가리지 않고 거둬주는 끔찍한 '유기견 사랑' 때문이다. 유기견에게 잠자리와 먹을 것을 제공하는 건 기본이다. 아픈 유기견은 동물병원으로 안고 달려가 치료를 받도록 한다.

매주 일요일 그가 시무하는 성당에선 특이한 미사가 개최된다. 성당이나 교회 등 종교시설 대부분은 반려동물의 입장을 불허하지만 조앙 파울로 고메스 신부의 성당에선 신자들과 유기견이 함께 미사가 드린다.

사람과 동물은 모두 하느님의 창조물이라는 조앙 파울로 고메스 신부의 확고한 신념 덕분에 가능한 일이다.

조앙 파울로 고메스 신부는 평소 "유기견이라면 언제든 성당에 들어와 잠을 자도 좋고, 성당에서 음식을 먹거나 물을 마셔도 좋다. 성당은 하느님의 집이고, 그들(유기견)은 모두 하느님의 것"이라고 강변한다.

유기견에 대한 사랑이 남다른 조앙 파울로 고메스 신부의 '초청'을 받은 유기견들이 엄숙한 미사의 의미를 알 리는 없지만 미사는 유기견들에도 특별한 시간이다.

새로운 주인을 여기에서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미사에서 참석한 신자들은 유기견들을 직접 만나고, 원하는 유기견을 입양한다.

사실 조앙 파울로 고메스 신부가 유기견들을 미사에 참석시키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그는 유기견 없는 세상을 꿈꾼다. 조앙 파울로 고메스 신부는 인터뷰에서 "단 1마리의 유기견도 없는 그라바타가 되길 소원한다"고 말했다.

그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열심인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조앙 파울로 고메스 신부는 평일엔 유기견들과의 생활을 SNS를 통해 소개한다.



조앙 파울로 고메스 신부의 SNS엔 유기견을 자상하게 돌보는 사진이 가득하다. 앙상한 모습으로 구조됐지만 이젠 예쁜 정상의 모습을 회복한 유기견, 암치료를 받고 있는 유기견 등 이런저런 사연을 가진 유기견이다.

신부에게 유기견들은 자식과도 같은 존재들이다. 그래서 그는 유기견들을 '4개의 다리를 가진 자식들'이라고 부른다. SNS에 올리는 사진엔 '4개의 다리를 가진 자식들'과 보내는 하루라는 설명을 붙이곤 한다.

조앙 파울로 고메스 신부의 이런 노력 덕분에 노숙생활을 청산하고 새로운 주인을 만난 유기견은 부지기수다. 현지 언론은 "정확한 통계는 없지만 그를 통해 수많은 유기견이 입양됐다"면서 "그의 덕분에 그라바타에서 유기견이 많이 줄었다고 느끼는 주민들도 적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사진=조앙 파울로 고메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