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독 반려캣] 초토화된 IS 은신처서 기적적으로 생존한 강아지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26일(현지시간) 미군 특수부대에 의해 이슬람국가(IS) 수괴,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의 제거 작전이 성공적으로 끝난 배경에는 함께 작전에 투입됐던 군견이 큰 공을 세웠다. 당시 알바그다디는 은신처를 에워싼 미군에게 투항하는 대신 자녀 둘을 데리고 땅굴을 통해 탈출을 시도하다 이 군견에게 덜미를 잡혀 결국 자폭했다.

말리노이즈 종인 이 군견의 이름은 코넌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넌에 직접 훈장을 수여하는 합성 사진을 트위터에 올릴 정도로 일약 세계적인 영웅견이 됐다. 그러나 같은 시각 정반대 상황에 처해있었던 개도 있었다. 미 항공기에 초토화된 알바그다디의 은신처에 살다가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강아지 이야기다.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CNN은 미군의 폭격으로 초토화된 은신처에서 살아남은 강아지 한마리가 새로운 견생을 살게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작전이 끝난 다음날 현지의 사진기자인 파드 알호르는 폐허가 된 참혹한 현장에서 우연히 먼지를 뒤집어 쓴 채 살아남는 강아지 한마리를 발견했다.

알호르는 "먼지투성이가 된 채 가여운 모습으로 슬프게 울부짖는 강아지를 발견했다"면서 "그 옆에는 죽은 어미가 누워있었다"며 안타까워했다. 이에 그대로 버려둘 수 없었던 그는 주위에 강아지를 돌봐줄 사람을 찾았지만 상황이 녹록지 않았다. 결국 그는 자신의 오토바이에 강아지를 태우고 친구의 집에 맡기기 위해 데려왔으나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

이렇게 졸지에 개 아빠가 된 그는 강아지에게 바비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직접 키우기로 결심했다. 알호르는 "솔직히 강아지를 입양해 키울만큼 경제적으로 내 상황이 좋지않다"면서 "그러나 강아지를 그냥 버려두고 올 수는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바비를 위한 새로운 개집과 음식이 필요한데 기부 등 많은 도움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