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100년에 단 13번…태양 가로지르는 수성 볼 수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16년 수성(검은 점)이 태양을 가로지르는 우주 이벤트 당시 모습

▲ 2016년 수성(검은 점)이 태양을 가로지르는 우주 이벤트 당시 모습

미국 현지시간으로 오는 11일, 수성이 태양의 앞을 가로질러 지나가는 이벤트를 직접 관찰할 수 있는 기회가 열린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오는 11일 태양 앞을 지나는 작고 검은 그림자를 볼 수 있으며, 이 그림자는 태양 지름의 0.5%에 불과한 수성이라고 밝혔다.

수성이 궤도를 따라 태양 앞을 가로지르는 우주 이벤트는 한 세기에 약 13번 일어난다. 수성을 직접 관찰할 수 있는 이번 기회를 놓친다면, 13년 후인 2032년까지는 동일한 이벤트를 다시 만나기 어렵다.

NASA는 “일반적으로 우리가 수성과 금성을 관찰할 수 있는 기회는 태양을 가로지르는 순간 밖에 없다. 그러므로 이번 기회를 놓쳐서는 안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우주 이벤트는 미국과 유럽, 아프리카 전 지역과 아시아 일부 지역에서 관찰이 가능하다”면서 “눈을 보호할 수 있는 안전한 장비만 갖춘다면 태양 앞을 천천히 지나가는 작고 검은 점(수성)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미국의 서부해안 지역 등 일부 지역에서는 태양이 완전히 떠오른 후에야 이번 우주 이벤트를 관찰할 수 있으며, 그리니치 표준시로 오전 11시 35분부터 약 5시간 50분 동안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우주 이벤트가 시작된 지 약 4시간 후인 3시 20분에는 태양의 정중앙을 지나는 수성을 확인할 수 있다.

시차 때문에 맨눈으로 수성을 관찰하는 것이 어렵다면, 해당 시간에 NASA의 홈페이지를 방문하는 것이 좋겠다.



한편 수성의 궤도는 지구보다 약 7도 정도 기울어져 있으며, 공전주기는 88일이다. 수성과 지구, 태양이 모두 일렬로 위치할 때 지구에서 수성을 직접 관찰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며, 이러한 현상은 7~8년 주기로 나타난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