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5000원 때문에…승객을 흉기로 찌른 택시기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택시 자료사진(123rf.com)

약 5000원 정도의 택시요금을 두고 승객과 실랑이를 벌이던 중국 택시기사가 결국 체포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1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밤, 택시기사 중 씨는 광시좡족자치구의 난닝우수공항에서 광시대학 소속 대학생을 포함한 승객 3명을 태웠다.

승객 3명은 택시기사에게 택시요금을 100위안(한화 약 1만 6500원)으로 확정한 채 공항을 출발해 광시대학까지 이동해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목적지에 도착했을 때, 택시기사는 택시의 미터기에 찍힌 요금이 130위안임에도 불구하고 100위안만 내겠다는 승객과 말다툼을 시작했다.

택시기사는 “100위안에 목적지까지 가자는 승객의 요청을 들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고, 승객 중 한 명인 대학생 남성은 “택시에 타기 전 분명히 요금을 100위안으로 확정했다”고 주장했다.

30위안(약 5000원)으로 인한 두 사람의 말다툼은 몸싸움으로까지 번졌고, 이 과정에서 분을 참지 못한 택시기사가 우연히 발견한 흉기를 이용해 승객 중 한 명을 무차별 공격했다.

심한 자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진 승객은 응급치료를 받았지만 현재까지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다.

경찰에 체포된 택시기사는 “승객이 30위안을 더 내라고 요구하는 내게 물건을 마구 집어던지고 고소하겠다는 협박까지 했다”면서 “갑자기 내 가슴과 머리를 발로차는 등 먼저 폭력을 행사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칼로 승객을 찌른 것은) 명백히 나의 도 넘은 행동이었다. 그가 다칠 걸 알고 있으면서도 그렇게 행동했다. 매우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현재 경찰은 해당 사건을 조사 중이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