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베트남] 민머리로 미인대회 참여한 19세 여성 암환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항암 치료로 탈모 증상을 겪고 있는 19세 여성이 과감히 미인대회에 도전장을 내밀어 용기를 전하고 있다.

베트남 현지 언론 브앤익스프레스는 베트남 하노이의 평벙한 대학생이었던 디엔의 사연을 전했다. 밝은 모습의 그녀가 유방암 판정을 받은 것은 지난 6월이었다. 뜻밖에 찾아온 불행 앞에서 그녀는 “세상은 불공평하다”며 절망에 빠졌다.

인생의 시련 앞에 주저앉은 그녀를 일으켜 세운 것은 주변 사람들의 응원이었다. 힘겨운 항암 치료 중에는 매일 새벽 5시에 일어나 아버지와 함께 운동을 했다. 피아노 레슨도 빠뜨리지 않았고, 학업도 게을리하지 않았다.

하지만 암 환자가 된 이후의 삶은 고통스러움의 연속 이었다. 마음속 채워지지 않는 빈자리는 허무로 가득 찼다. 그녀에게 자신감을 불러 넣어줄 무언가가 절실했다.

그때 그녀가 재학 중인 대학에서 미인대회를 주최한다는 소식이 들렸다. 항암치료로 민머리가 된 상태였지만, 그녀는 세상에 도전장을 내밀고 싶었다.

결국 미인대회에 신청서를 제출해 주변 사람들을 놀라게 했고 결과는 뜻밖이었다. 오는 12월 중순까지 경연은 이어지지만, 현재 그녀는 최종 12인에 진입해 결승 진출을 앞두고 있다.

행사 주최자들은 처음부터 그녀를 주목했다고 전했다. 그녀가 암 환자이기 때문이 아니라, 그녀의 환한 웃음과 매 순간 보여준 독특한 개성이 시선을 사로잡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학생 회장은 “마침 올해 경연의 주제가 ‘그녀는 다르다’인데, 디엔에게 꼭 어울리는 콘셉트”라며, “그녀의 당당하고 밝은 미소는 무척 아름다운 개성을 내뿜는다”고 전했다.



디엔은 “나처럼 병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에게 ‘긍정의 힘’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하며 밝게 웃었다.

사진=브앤익스프레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