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핵잼 사이언스] “나 찾아봐라”…심해 탐사선이 포착한 희귀 대형 오징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NOAA 페이스북

사람에게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심해의 희귀한 오징어가 심해탐사기구에 포착됐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이 공개한 심해 대형 오징어는 원격조정 잠수함 ‘딥 디스커버리’(Deep Discovery, D2)에 장착된 카메라로 포착한 것으로, 빛 한줄기 들지 않는 깊은 바닷속을 자유자재로 헤엄치는 모습을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이 심해 대형 오징어의 정확한 품종은 확인되지 않았다.

NOAA는 지난달 31일부터 미지의 영역으로 꼽히는 미국 해저대륙주변부의 심해지역 탐사를 위해 원격조정 잠수함(D2)을 도입한 탐사를 시작했으며, 해당 잠수함은 수심 약 6000m까지 잠수가 가능하다.

특히 잠수함에는 고화질의 영상과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수중카메라가 장착되어 있어, 깊은 바다에 ‘잠복’해 있는 심해 오징어와 같은 심해 해양생물의 정보를 수집하기에 적절하다.

NOAA가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한 사진은 원격조정 잠수함 주변을 어슬렁거리듯 움직이는 대형오징어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NOAA 측은 “11월 21일까지 계속될 탐사를 통해 지금까지 알지 못했던 플로리다와 조지아, 사우스캐롤라이나 등지의 해저 대륙 주변부에 대한 정보를 수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좀처럼 인간의 눈에 띄지 않는 심해 대형오징어가 포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5년에는 NOAA가 역시 원격조정 잠수함을 이용해 희귀종으로 꼽히는 위플래시 오징어(whiplash squid/ 학명 Taningia Danae)를 포착했다.

위플래시 오징어는 수심 수 백 m의 깊은 바다에 사는 심해종으로, 몸통이 밝은 분홍색을 띠고 몸길이가 2m 내외로 큰 것이 특징이다.



무엇보다 다리의 촉수에서 강력한 빛을 발산해 빛이 닿지 않는 컴컴한 심해에서도 먹잇감의 눈을 멀게 하거나 먹잇감과의 거리를 계산해 사냥할 줄 아는 능력을 지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