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안녕? 자연] “새 섬이 태어났어요”…해저 폭발로 영토 확장된 통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태평양 중부에 있는 통가 군도에서 발생한 해저화산 폭발로, 기존에 있던 섬이 가라앉고 이보다 훨씬 큰 섬이 ‘탄생’했다.

영국 가디언 등 해외 언론의 7일 보도에 따르면 통가 지질서비스국은 지난달 10일부터 31일까지 이어진 해저화산 폭발로 폭 100m, 길이 400m 규모의 새로운 섬이 생겨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섬의 탄생과 동시에, 침수로 인해 모습을 감춘 기존의 섬은 새 섬의 서쪽으로 120m 떨어진 지점에 있었다. 사라진 섬 역시 1995년 해저화산 활동으로 생성된 섬이었다.

해저화산 폭발로 탄생한 새로운 섬은 위성 이미지로도 확인됐으며, 통가 지질서비스국은 해당 섬이 기존에 있던 섬보다 3배 더 크다고 밝혔다.

통가 지질서비스국은 현지 항공사인 리얼통가항공(Real Tonga Airline)과 에어뉴질랜드 등과 협조해 새로운 섬의 항공 사진을 촬영하고, 이를 영토로 등록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현재 통가의 국토 면적은 7만 5000ha 정도며, 새로 생긴 화산섬의 등장으로 약간의 영토 확장이 가능해졌다.

통가 지질서비스국은 보고서를 통해 새로 생긴 섬 일대의 해저화산 폭발은 멈췄지만, 여전히 이산화황과 이산화탄소, 황화수소와 같은 가스가 방출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불의 고리’라고 부르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속한 통가에서는 전 세계 지진 활동의 약 90%에 해당하는 지진이 발생한다. 2014년 말에도 해저 화산이 분화하면서 새로운 섬이 등장한 바 있으며, 해당 섬에서는 현재까지도 식물과 조류가 서식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