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바다악어에 물린 호주 남성, 악어 눈 찌르고 살아남은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바다악어에 물린 호주 남성, 악어 눈 찌르고 살아남은 사연(사진=세븐뉴스)

호주에서 한 남성이 낚시 도중에 악어에게 물려 크게 다쳤지만, 악어 눈을 찔러 가까스로 벗어나 목숨을 구한 영화 같은 사연이 세상에 공개됐다.

데일리메일 호주판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5시 직전 퀸즐랜드 케이프 요크반도 셸번에서 54세 남성이 홀로 플라잉피싱(제물낚시)를 하다가 2.5m 바다악어에게 습격을 당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 퀸즐랜드주 공원 관리인 크레이그 딕먼은 평소 플라잉피싱을 즐겼다.(사진=세븐뉴스)

크레이그 딕먼이라는 이름의 이 남성은 퀸즐랜드주 공원 관리원으로 이날 비번 휴일을 맞아 혼자 낚시를 하러 갔다가 악어에게 그만 다리를 물리고 말았다. 당시 그는 극심한 통증이 느껴졌음에도 살기 위해 악어를 떼어내려고 다리를 흔들었다. 하지만 그의 다리를 꽉 깨문 악어의 입은 조금도 벌어지지 않았다. 그런데 잠시 뒤 악어는 사냥에 성공했다고 생각했는지 그에게 다가서며 그의 한쪽 팔까지 깨무는 것이었다.



악어의 이어진 공격에도 남성은 정신을 놓지 않았다. 그는 오로지 살아남아야 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자신의 나머지 다른 손으로 악어의 눈을 강하게 찌르는 기지를 발휘했다. 그러자 그의 공격이 통했는지 악어는 순간 턱에서 그의 팔을 물던 힘을 풀었던 것이다.

그렇게 해서 남성은 재빨리 물린 자신의 팔을 빼낸 뒤 악어로부터 멀리 달아나는 데 성공할 수 있었다.

▲ 캡틴 빌리스 랜딩은 플라잉피싱 명소로 알려졌다.(사진=스티븐 우돌/구글)

하지만 문제는 그가 악어와 잠깐의 접촉으로 손과 팔 그리고 다리에 심한 부상을 입은 것이었다. 그가 낚시하던 곳은 ‘캡틴 빌리스 랜딩’이라는 이름의 제물낚시 명소지만, 안타깝게도 당시 주변에는 그를 도와줄 사람이 단 한 명도 보이지 않았다.

결국 그는 그곳에서 가까운 곳에 사는 지인의 집까지 직접 차를 몰고 1시간가량을 가야 했다. 거기서부터 지인의 도움으로 그는 차로 45분 거리에 있는 브램웰 스테이션이라는 이름의 목장까지 갔고, 다시 거기서 응급 구조대와 만나 헬기를 타고 900㎞ 떨어진 케언스 병원으로 이송될 수 있었던 것이다.

다행히 지인의 응급조치 덕분에 그리 많은 피를 흘리지 않은 그는 병원에서 안정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특히 상처가 심각한 손을 살리기 위해 11일 재건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당시 닥터 헬기에 있었던 한 구조 관계자는 “환자가 살아남은 것은 그야말로 행운”이라고 말했다.

호주 환경과학부는 이번 사고 소식에 악어가 출몰한 해당 지역을 일시 폐쇄하고 관리자들을 급파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인간의 안전을 위협하는 악어는 퀸즐랜드 악어 관리 계획에 따라 제거 대상이 된다고 밝혔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