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관영언론 “홍콩 시위대, IS 조직원처럼 행동…사살 강력 지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글로벌타임스 후시진 편집장 트위터

11일 오전 홍콩 경찰이 비무장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발사한 가운데, 중국 관영언론이 홍콩 경찰의 발포를 강력 지지한다는 뜻을 표명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11일 “테러범 같은 홍콩 폭도들의 만행”이라는 논평에서 “홍콩 시위대의 극악무도함이 테러범과 다를 바 없다”고 쏘아붙였다.

글로벌타임스는 이날 오전 벌어진 총격과 관련해 “홍콩 경찰은 아무것도 두려워하지 말고 법에 따라 단호하게 도시의 평화를 지키라”면서 “최전방에서 싸우고 있지만 당신들은 혼자가 아니”라고 독려했다. 또 “홍콩의 현재 상황을 우려하는 본토 언론으로서 홍콩 경찰이 폭도들을 사살하는 것을 확고히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논평은 글로벌타임스 후시진 편집장이 시위대가 지른 불에 화상을 입은 남성의 동영상을 공개한 직후 나왔다.

후시진 편집장은 경찰의 실탄 발포가 있었던 11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시위대가 공개적으로 반대 의견을 보인 남성에게 휘발유를 끼얹고 불을 붙였다”면서 “홍콩의 과격 시위대가 IS(이슬람국가) 조직원처럼 행동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가 공개한 영상에는 녹색 티셔츠를 입은 한 남성이 시위대를 향해 삿대질을 하며 다가가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 남성이 시위대 일부와 언쟁을 벌이는 사이, 검은색 모자를 눌러쓴 다른 남성이 갑자기 그 사이를 비집고 들어와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인다. 순식간에 화염에 휩싸인 남성은 신체 28%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11일 오후 1시쯤 홍콩 마온산 지역의 인도교에서 벌어졌다. 화상을 입은 남성은 “너희는 중국인이 아니다”라고 외치며 시비를 걸었고, 주변에 있던 시위대가 “우리는 홍콩인”이라고 반박을 하면서 싸움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불을 지른 남성의 신원은 아직 파악되지 않은 상태다.

편집장의 영상 공개에 이어 논평을 통해 해당 사건을 또 한번 언급한 글로벌타임스는 “일반 시민에게 불을 지른 폭도들의 야만성을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발포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홍콩 경찰이 시위대에게 실탄을 쏜 당일 이 같은 사건이 벌어진 것에 대해 ‘물타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