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목 말라요”…호주 산불서 기적적으로 생존한 코알라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주와 퀸즈랜드 주 2개주를 휩쓸고 있는 산불로 15일(이하 현지시간) 현재 4명이 사망했고, 300여채의 가옥이 전소됐다. 산불로 폐허가 된 지역만 100만 헥타르(ha)가 넘으며, 수천여 명이 피난을 떠난 상태다. 산불 진압에 1600여 명의 소방대원이 참가하고 있지만 아직도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다. 오랜 가뭄 후에 고온과 강풍이 이어지며 피해는 앞으로 더 커질 전망이다.

호주 산불은 인간 뿐 아니라 동물에게도 엄청난 재난을 불러 왔다. 뉴사우스웨일스 주 북동부에 위치한 포트 맥쿼리 지역의 레이크 이네스 자연보호 지역에서만 코알라 350여 마리가 불에 타 죽었다.

지난 14일 산불이 휩쓸고 지나간 이 지역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코알라가 목격돼 화제가 되고 있다. 지역 주민인 대럴은 화마가 지나간 벨란그리 주유림 지역을 지나다가 코알라 한마리를 발견했다. 코알라는 산불에 털과 피부가 그을려 있는 상태였다. 대럴은 컵에 물을 담아 조심스럽게 코알라에게 주었다. 산불로 탈수증이 온 코알라는 인간에 대한 두려움도 없이 두손을 가지런하게 모으고 앉아 몹시 목이 마른 듯 벌컥벌컥 물을 받아 마셨다.



대럴은 화상을 입은 코알라를 담요로 조심스럽게 감싸 안아 포트 맥쿼리에 위치한 코알라 병원으로 데려왔다. 코알라는 이곳에서 화상을 입은 손과 발 얼굴을 치료 받고 있다. 병원 직원들은 이 코알라에게 ‘케이트’란 이름도 지워주었다. 코알라 병원은 페이스북에 “화상을 입은 케이트를 담요로 감싸서 데려온 것은 매우 잘한 일”이라며 “도착 당시 심한 탈수증과 화상을 입은 상태였지만 현재 잘 치료를 받고 있다”고 알렸다.

코알라 병원은 호주 산불로 피해를 본 코알라와 야생 동물 구조를 위해 모금 사이트인 ‘고펀드미’에서 모금을 하고 있다. 모금은 목표액 2만 5000호주달러(약 2000만원)을 훌쩍 넘어 2주 만에 52만 호주달러(약 4억원)이 모금 되는 등 동물을 사랑하는 호주 국민의 성원이 이어지고 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