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핑 즐기던 美 7살 소년, 타고있던 서프보드와 상어 충돌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다에서 서핑을 즐기던 7살 소년이 타고 있던 서프보드와 상어가 충돌하는 아찔한 일이 벌어졌다.

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플로리다 주 뉴스머나비치에서 서핑 중 벌어진 황당한 사고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사고가 벌어진 것은 추수감사절이 끝난 지난달 30일. 이날 플로리다 주 올랜도 출신의 숀 무어(40)와 아들 챈들러(7)는 화창하고 따뜻한 날씨에 서프보드를 들고 바다로 나갔다.

부자가 파도에 몸을 맡기고 즐거운 서핑을 즐기던 것도 잠시, 아들 챈들러가 보드에 서서 몸을 일으킬 때 갑자기 무언가에 맞은 뒤 쓰러졌다. 챈들러는 "서핑을 하던 중 물고기 두마리를 봤다"면서 "아마도 나를 치고 지나간 것이 물고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당시 벌어진 진실은 서프보드에 설치된 고프로 카메라를 통해 드러났다. 촬영된 영상 속 물고기는 바로 현지에서 블랙팁 상어(blacktip shark)로 부르는 검정지느러미 상어. 몸길이 1.5~1.8m 정도의 작은 상어지만 무리를 지어 다니고 식성이 매우 좋으며 사람을 공격하기도 한다.   



챈들러는 "영상을 통해 상어라는 것을 확인한 것은 놀라서 입을 다물지 못했다"면서 "다행히 상어에 물리거나 다치지 않았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CNN 등 현지언론은 "블랙팁 상어는 플로리다 중부 해안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상어"라면서 "미국에서 일어나는 사람을 상대로 한 상어 공격 중 20% 정도를 차지하는데 물고기떼를 쫓아다니다 이같은 사고가 우연히 일어난다"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