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간이 먹고버린 쓰레기가…스타벅스 병 물고있는 아기 물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끼 물범이 스타벅스 커피병을 입에 물고있는 모습이 사진으로 공개돼 인류가 마구 버리는 쓰레기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 일으켰다.

지난 2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현지언론은 링컨셔에 위치한 도나 누크 해변에서 지난 주 촬영된 새끼 회색 바다표범의 사진을 보도했다. 공개된 사진 속 새끼 물범은 놀랍게도 누군가 먹고 버린 스타벅스 병을 입에 문 채 애처로운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현지 환경단체인 와일드라이프 트러스트 측은 "이 사진은 인간이 물범과 다른 해양동물에 어떠한 악영향을 미치는지 극명하게 보여준다"면서 "해양 쓰레기는 국제적인 문제로 정부의 노력은 물론 민간과 개개인이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더욱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졸지에 쓰레기의 주인공이 된 스타벅스 측도 "해당 사진에 깊은 슬픔을 느낀다"면서 "스타벅스는 재활용과 재사용을 장려해 낭비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도나 누크 해변은 자연보호구역으로 매년 회색 바다표범들이 번식을 위해 찾고 있으며 정기적인 해변 청소가 이루어진다. 그러나 이같은 관리에도 이번처럼 낚시 그물과 밧줄, 각종 플라스틱 쓰레기가 많이 발견되고 있다.



실제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는 전세계 해양에 위협을 줄 만큼 심각한 상황이다. 유엔환경계획(UNEP)에 따르면 매년 육지를 넘어 바다로 흘러가는 플라스틱 쓰레기 양은 약 800만 톤에 이른다.

특히 세계경제포럼(WEF)의 2016년 보고서에 따르면 오는 2050년이 되면 무게로 따지면 플라스틱이 물고기보다 많을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문제가 되는 것은 플라스틱 쓰레기가 분해되면서 생기는 미세입자로 이는 생태계를 교란시키는 주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고래 뿐 아니라 거북과 바다새 등 수많은 생물이 이렇게 파편화된 각종 플라스틱 찌꺼기를 먹이로 착각해 먹고 있다. 물론 이는 먹이사슬을 통해 결국 다시 인간에게 돌아와 궁극적으로 인류 건강과 식량 안보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