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나치독일 피해 숨겼던 6조원대 금괴 8000개 비밀 운송작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영국은행

영국중앙은행에 보관돼 있던 금괴 8000개가 비밀리에 폴란드로 옮겨졌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달 22일(현지시간)을 마지막으로 총 8차례에 걸친 금괴 수송 작전이 완료됐다고 전했다.

폴란드는 최근 몇 달간 전문 경비업체와 첨단 운송 트럭, 헬리콥터 등을 동원해 금괴 수송 작전을 진행했다.

지난달 22일에는 삼엄한 지상 및 공중 감시 속에 마지막 운송작전이 벌어졌다. 런던 북서부 모처에서 세 대의 장갑차에 나눠 실려 공항으로 옮겨진 20개의 금괴 상자는 보잉 737 화물기에 실려 폴란드의 수도 바르샤바로 반환됐다.

▲ 사진=G4S

▲ 사진=G4S

작전을 맡은 국제물류운송보안업체 G4S 측은 “총 8회에 걸친 야간 비행에서 100톤 규모의 금괴 8000개가 운반됐다”라고 설명했다. 금괴의 가치는 50억 달러(약 5조 9735억 원) 이상이다.

반환된 금괴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폴란드가 나치 독일의 눈을 피해 영국중앙은행에 보관한 물량이다. 1939년 9월 나치 독일의 침공을 받은 폴란드는 금괴가 히틀러 치하의 독일, 제3제국의 손아귀에 넘어갈 것을 우려해 세계 각지로 금괴를 ‘피난’시켰다.

루마니아를 거쳐 터키로, 지중해를 건너 아프리카로, 유럽 대륙과 프랑스를 돌아 뉴욕으로 폴란드의 금괴는 그렇게 흩어졌다. 영국으로 간 물량 일부는 1943년 다시 뉴욕의 연방준비은행과 오타와의 캐나다은행, 런던의 영국은행으로 나눠 보관됐다.

▲ 사진=G4S

▲ 사진=G4S

폴란드의 이번 작전은 앞다퉈 금 매입에 나선 각국 중앙은행의 행보와 궤를 같이한다. 경제성장이 둔화하고 무역과 지정학적 긴장이 고조되는 등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각국 중앙은행은 달러 자산에서 벗어나 자산 유형의 다각화를 모색하고 있다. 특히 안전자산인 금 선호도가 높다.

세계금협회(WGC)에 따르면 올 상반기 중앙은행들이 매입한 금 규모는 374톤으로, 2000년 이후 같은 기간 최대 순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신흥국과 개발도상국 중앙은행의 11%는 앞으로 금 보유고를 계속 늘릴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폴란드 역시 금 매입에 적극적이다. 폴란드국립중앙은행 아담 글라핀스키 총재는 25일 기자들과 만나 “금은 국가의 부를 상징한다”면서 “상황이 좋으면 금 매입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와 올해 이미 126톤의 금을 사들인 폴란드중앙은행은 이번 반환으로 금 보유량이 228.6톤으로 늘었으며, 폴란드는 세계에서 22번째로 많은 금을 보유한 국가가 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