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유치원 친구 입양 축하위해 법정에 나타난 어린이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켄트 카운티 법원

▲ 사진=그랜드래피즈 ABC

미국의 한 법정에 유치원생들이 단체로 등장했다.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 켄트 카운티 법원은 입양 확정판결을 앞둔 친구를 위해 유치원 전체가 특별한 현장학습에 나섰다고 밝혔다.

켄트 카운티 23번째 입양의 날이었던 5일(현지시간) 마이클 클라크(6)는 1년간 함께 지낸 위탁 가정으로의 입양이 확정됐다. 그리고 클라크에게 새 가족이 생기는 이 뜻깊은 자리에는 유치원 친구들이 함께했다.

심리를 담당한 패트리샤 가드너 판사는 “오늘 클라크의 친구와 선생님이 자리에 함께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이렇게 유치원 전체가 법정에 온 것은 처음”이라며 환영의 뜻을 전했다. 어린이들은 클라크와 양부모가 판사 앞에서 가족이 되었음을 확인하는 순간 박수와 환호로 축하를 보냈다.

▲ 사진=그랜드래피즈 ABC

▲ 사진=그랜드래피즈 ABC

아이들을 인솔한 유치원 교사는 “우리는 한 가족으로서 새 학기를 시작했다. 가족에게 DNA는 중요하지 않다. 왜냐하면 진정한 가족은 사랑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이라며 법정에 오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클라크의 양아버지 데이브 이튼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법정을 가득 메운 어린이들에게 판사가 마이클에 관해 물었을 때가 가장 인상 깊었다”라고 말했다.

돌아가면서 자기소개를 한 어린이들은 왜 법정에 오게 되었는지, 자신에게 클라크가 어떤 의미인지 밝혔다. 클라크와 같은 반 친구인 스티븐은 “클라크는 제일 친한 친구”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 사진=그랜드래피즈 ABC

▲ 이날 클라크를 포함해 모두 37명의 어린이가 입양 확정 판결을 받았다./사진=켄트 카운티 법원

결혼 후 10년 가까이 아이가 없어 고민이었던 클라크의 양어머니 안드레아 멜빈은 입양을 결심한 계기에 대해 “어떻게 하면 가정을 이룰 수 있을까 생각이 많았는데, 가족을 꾸리는 방법은 매우 다양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가드너 판사는 “입양을 하기까지 긴 여정을 통과했을 것”이라면서 “오늘 클라크의 입양 판결에서도 볼 수 있듯이 입양의 기적과 가족의 변화에는 지역 사회의 지지도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클라크를 향한 사랑과 지지가 계속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입양 심리와 판결 등의 절차는 비밀리에 진행된다. 그러나 1년에 한 번 입양 사실을 주변에 알리고 축하할 수 있는 공개 입양 판결이 진행된다. 클라크가 입양 판결을 받은 이 날 켄트 카운티 법원은 클라크를 포함해 총 37명의 어린이를 새 가족의 품으로 보내 주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사진=그랜드래피즈 ABC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