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2살 아이, 강아지 구하려고 불난 집에 들어갔다가 참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아버지 커티스 샤프, 엄마 디셰이 윌슨, 사망한 로키 샤프

집에 불이 나자 밖으로 대피한 2살 아이가 강아지를 구하려고 불난 집에 다시 들어갔다가 강아지와 함께 사망하는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 NBC뉴스 보도에 의하면 비극적인 사건은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간) 아칸소주 젠트리에서 발생했다.

당일 오후 5시 경 집안에 불길이 치솟고 연기가 나자 아빠 커티스 샤프와 엄마 디셰이 윌슨은 2살된 아들 로키를 데리고 집밖으로 대피했다. 부모는 소방대에 구조 연락을 하고, 집 전체로 번지는 불을 꺼보려고 노력하는 사이 어린 로키가 6개월된 강아지를 구하려고 집안으로 다시 들어가는 것을 보지 못했다.

로키와 강아지는 마치 화마로부터 서로를 보호하려고 한 것처럼 함께 같은 자리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젠트리 소방 대장인 베스터 크립스는 “화재 당시 어른 세명과 어린이 두명이 있었으며 어른들이 화재를 진압하려는 중에 로키가 강아지를 구하기 위해 다시 집으로 들어간 듯하다"며 "화재 원인은 전기 과부화이며, 화재 경보 장치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키의 장례식은 사망 일주일 만인 7일 열릴 예정이다. 아버지 샤프는 페이스북에 “아이들과 함께 하는 모든 순간들을 소중하게 생각하라. 사랑하는 우리 아들...더 나은 곳에 있기를”이라고 적었다. 어머니 디셰이 윌슨도 “엄마가 아들 많이 사랑해. 네가 먼저 가는 것이 아닌데. 그날 너를 다시 살릴 수만 있다면 무슨 일이든 할 텐데. 아들아 너무 사랑한다. 너를 다시 내 품에 안을 그날까지 잘 지내. 아들아 너무 사랑해”라고 적었다.

김경태 해외통신원 tvbodaga@gmai.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