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인도] “왜 춤추다 말아?!”…결혼식 축하연 중 총 맞은 댄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결혼식 축하연 중 춤을 멈췄다는 이유로 총을 맞은 뒤 병원으로 실려가는 여성 댄서

인도의 한 여성이 결혼식 축하공연을 펼치던 중 얼굴에 총을 맞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영국 BBC 등 해외 언론의 6일 보도했다.

인도 현지시간으로 지난 1일 우타르 프라데시주의 한 마을에서는 결혼 축하 행사가 열렸다. 당시 행사에는 축하공연을 위해 댄서들이 참석해 무대에 올랐다.

공연 열기가 무르익을 즈음 한 여성 댄서가 갑자기 춤을 멈추고 그 자리에 서 있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총소리가 들리더니 여성 댄서가 얼굴을 부여잡고 쓰러졌다.

이 모습은 당시 결혼식 축하 행사 현장에 있던 하객들의 스마트폰에 고스란히 찍혔고, 이후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당시 총을 쏜 남성은 현장에서 곧바로 도주했으며, 총을 맞은 여성 댄서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다만 여성 댄서가 갑자기 춤을 멈춘 이유에 대해서는 밝혀진 바가 없다.

인도에서는 결혼식 축하 행사에서 축포를 쏘기 위해, 하객들을 총기를 소지하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다. 당국은 축포를 위한 총기 사용을 법으로 금지하고 있지만, 이미 결혼식 및 사교모임에서 축포는 당연한 행사 절차로 여겨진다.

이 때문에 결혼식장에서 하객뿐만 아니라 결혼식 주인공인 신랑·신부가 사망하는 일이 끊이지 않고 있다.

2016년 인도 북부 펀자브 주에서는 임신한 여성이 결혼식 피로연에서 춤을 추던 중 총에 맞아 숨졌다. 지난해에는 한 남성 하객이 친구의 결혼을 축포로 기념하는 과정에서 실수로 신랑을 향해 축포를 쏜 탓에 신랑이 현장에서 사망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해 현지 경찰은 BBC와 한 인터뷰에서 “피의자가 도주했지만 곧 체포할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