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기저귀차고 머리를 흔들흔들…우주로 간 ‘베이비 트럼프’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우스꽝스럽게 묘사한 이른바 ‘베이비 트럼프’(Baby Trump)가 우주여행도 마쳤다.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 등 현지언론은 기상관측기구를 타고 고도 3만 피트 상공까지 올라가 지구를 내려다 본 베이비 트럼프 소식을 보도했다.

기저귀를 차고 영락없이 화가 난 트럼프를 본따 만든 베이비 트럼프는 원래 약 6m 길이의 거대 풍선이다. 베이비 트럼프가 처음 등장한 것은 지난해 7월로, 당시 영국 런던을 방문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반대하기 위해 제작됐다. 이후 베이비 트럼프는 반트럼프 시위의 일환으로 퍼져나가 세계 각지 하늘에 두둥실 떠올랐다.

이번에 제작된 베이비 트럼프는 버블헤드 인형으로 제작돼 기존 풍선에 비해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기상관측기구 한 켠에 올라탄 트럼프 인형은 하늘 위로 올라갈수록 머리를 더욱 힘차게 흔들어 재미있는 웃음을 자아낸다.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한 곳은 과학 연구와 교육을 위해 고고도 풍선을 우주로 날리는 영국의 '센트 인투 스페이스'(Sent Into Space)다.



관계자인 알렉스 킨은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 3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70주년 정상회의 차 영국 런던에 방문한 트럼프를 반대하는 것"이라면서 "트럼프의 영국 방문에 맞춰 셰필드 하늘 위로 트럼프 인형을 대기권 가장 자리에 오르게 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과학 단체로 트럼프에 대해 매우 부정적이며 이는 정치 풍자의 좋은 예"라면서 "기후변화를 사기라고 주장하는 그의 의견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