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을 내려온 굶주린 북극곰에 조명탄 사용한 러 순찰대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러시아의 한 마을 밖에 북극곰 60여 마리가 나타났을 때 현지 순찰대가 곰의 접근을 막으려 조명탄을 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8일(현지시간) 시베리아타임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최근 러시아 극동지역 추코타 자치관구에 있는 리르카이피 마을 근처에 최소 63마리의 북극곰이 몰려들었다.

이들 곰은 지구 온난화로 북극해가 제때 얼지 않아 먹이를 구할 수 없어 주민 766명이 거주하는 리르카이피 근처까지 다가왔고, 거기 있던 바다표범 사체들을 뜯어 먹었다.

이 때문에 마을에서는 비상이 걸렸고, 일부 주민이 순찰대로 나서 이들 북극곰의 접근을 막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당시 막심 데미노프라는 이름의 한 순찰대원이 촬영해 공개한 영상에는 이들 주민이 조명탄을 계속해서 발사하며 북극곰들을 쫓아내려고 시도하는 모습이 담겼다.

조명탄은 영하 10도의 날씨에 마을 외곽에서 사용됐는 데 마을 내 가장 가까운 집까지 150m도 채 떨어지지 않은 곳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데미노프는 “순찰대는 마을 외곽에서 북극곰들에게 겁을 주기 위해 애쓰고 있으며, 마을에서 먼 안전한 곳까지 바다표범 사체들을 옮기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순찰대가 조명탄을 쏴도 일부 북극곰은 잠시 놀라는 듯하지만, 그다지 물러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일부 네티즌은 “조명탄 불똥이 북극곰 눈으로 들어가면 어쩌려고 그러느냐?”, “큰 소리가 북극곰들을 겁주는 데 도움이 될까?” 등 부정적인 견해를 밝히며 순찰대의 대처 방법을 비난했다.



이뿐만 아니라 러시아의 북극곰 전문가인 아나톨리 코치네프 역시 “이들 북극곰은 조명탄 발사에 빠르게 익숙해져 도망가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그는 영상 촬영자인 데미노프에게 “당신은 바다표범 사체를 끌고 갈 수도 있었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조명탄을 쏘는 쪽을 택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데미노프는 “이들 북극곰은 배가 고프면 사람을 다치게 하거나 잡아먹을 수도 있다. 순찰대가 결성되기 전 과거에도 두세 건의 사건이 있었다”면서 “이미 우리는 일부 북극곰이 마을 안으로 들어오려는 시도를 멈췄다”고 해명했다. 이어 “우리는 24시간 내내 교대로 순찰 중”이라면서 “조명탄을 사용해 피해를 본 북극곰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날 해당 마을에서는 북극곰의 출몰로 콘서트 등 모든 공식 행사가 취소됐으며 학교와 유치원에 가야 하는 아이들을 위해 통학 버스가 특별 배치되기까지 했다.

리르카이피 마을 주위에 북극곰 몇십 마리가 출몰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특히 올해는 예년보다 더 많은 북극곰이 몰려든 것으로 전해졌다.

▲ 굶주림 끝에 마을까지 내려온 북극곰들의 모습(사진=WWF 러시아)

사진=막심 데미노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