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볼리비아 영사, 아르헨서 코카인 밀수하다 덜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르헨티나에 파견된 외교관들의 범죄 행각 연이어 발각돼 파문이 일고 있다. 코카인을 트렁크에 숨겨 국경을 넘으려던 볼리비아 영사 베가 이바라가 아르헨티나 경찰에 체포됐다고 현지 언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바라는 이날 정오쯤 아르헨티나 살타주 오란과 국경지역 아구아스블랑카스 중간 지점에서 불심검문에 걸렸다. 여긴 마약 등의 밀수 잦은 곳이라 아르헨티나 치안 당국이 검문에 각별히 신경을 쓰는 곳이다. 이바라는 면책특권을 가진 외교관이라는 신분을 믿고 코카인을 싣고 이곳을 통과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

아르헨티나 경찰에 따르면 이바라는 승용차 트렁크 밑부분 스페어타이어를 보관하는 곳에 코카인을 숨긴 채 이동하던 중이었다.

경찰이 압수한 코카인은 모두 8.34kg이다. 손바닥에 들어갈 정도의 크기로 깔끔하게 사각으로 포장된 코카인에는 돌고래 도장이 찍혀 있었다. 콜롬비아나 볼리비아 등지에선 코카인을 생산-판매하는 조직의 브랜드화가 유행이다. 조직마다 브랜드를 만들고 로고를 찍어 코카인을 공급하고 있다.

돌고래 로고는 '돌고래'라는 별명을 가진 마약사범 레이날도 카스테도가 이끄는 조직이 사용하던 것이다. 10년간 수사망을 피해 마약카르텔을 이끌던 카스테도는 2016년 체포됐다.

경찰은 "두목이 체포된 후 잔여 세력이 다시 코카인 장사를 시작한 것인지, 이번에 발견된 코카인이 2016년 전 생산된 것인지는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불심검문에 걸린 승용차에는 이바라 영사 외 4명이 탑승해 있었다. 경찰은 영사 등 5명 전원을 긴급체포,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코카인이 발견되자 이바라 영사가 즉각 신분을 밝혔다"면서 "외교관이지만 중대 사건인만큼 검찰의 조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아르헨티나에선 멕시코 대사 오스카르 리카르도 발레리오가 유명 서점에서 책을 훔치다 발각돼 파문이 일었다.

멕시코 정부는 사건에 대해 "유감스러운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외교부가 발레리오 대사의 거취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누에보디아리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