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메시 보는 메시…자기 영상보며 러닝머신 뛰는 메시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최고의 공격수 리오넬 메시(32·바르셀로나)가 자신의 비디오를 보면서 체력을 다지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아르헨티나 로사리오에 사는 여성 발렌티나는 30일(현지시간) 러닝머신에서 달리고 있는 메시의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운동을 갔다가 우연히 메시를 봤다는 발렌티나는 "메시가 운동을 할 때 어떤 영상을 보는지 궁금하지 않느냐"며 "드디어 메시가 무슨 영상을 즐기는지 알게 됐다"는 설명을 사진에 붙였다. 사진 속 메시는 러닝머신 위에서 달리면서 자신의 활약상을 담은 영상을 보고 있다.

사진은 순식간에 '메시를 보는 메시'라는 제목이 달리면서 SNS를 타고 확산했다. 네티즌들의 댓글은 꼬리를 물었다. 한 네티즌은 "메시가 자신의 활약상을 보면서 체력과 함께 마인드를 다지는 듯하다"면서 메시가 최고의 공격수가 될 수 있었던 또 다른 비결을 본 것 같다고 했다.

연말을 맞아 메시는 자신의 고향 아르헨티나 로사리오에서 가족과 함께 휴식을 취하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메시는 지난 22일 자신의 자가용 비행기로 아르헨티나에 입국, 곧장 로사리오로 내려갔다.

비행기에는 메시의 절친(절친한 친구)이자 바르셀로나의 동료이기도 한 우루과이 출신 루이스 수아레스가 동행했다.



수아레스는 아르헨티나에서 다시 우루과이로 건너갔다. 수아레스 역시 가족과 함께 고향에서 연말연시를 보낼 예정이라고 한다. 메시는 내년 1월 2일까지 고향에서 휴가를 보낸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바르셀로나 선수들의 휴가는 원래 30일까지만 남미 출신 선수들에겐 4일 보너스 휴가가 주어졌다. 고향 남미까지 긴 여행을 해야 하는 선수들을 위한 특별한 배려라고 한다. 바르셀로나는 내년 1월 4일 2020년 첫 공식 경기를 치른다. 상대는 에스파니올이다. 첫 경기 후 닷새 뒤에는 스페인 슈퍼컵인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에 참여한다.

사진=발렌티나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