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독 반려캣] “이제 놓아주렵니다”…암투병 노견의 마지막 산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암투병 중인 반려견이 세상을 떠나기 전, 주인과 함께 마지막으로 산책하는 모습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돼 많은 사람의 심금을 울렸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전직 언론인 데일 톰프슨은 14살 된 반려견 머피의 마지막 산책 모습을 영상으로 담아 트위터에 공개했다.

톰프슨은 이전에도 트위터를 통해 반려견 머피의 건강 상태가 매우 좋지 않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같은 달 25일, 그는 머피의 14번째이자 마지막 크리스마스라면서 머피에게는 코와 목에 악성 종양이 있고 치료할 수 없는 수준으로 진행된 상태라서 고통을 조금이라도 덜어주려면 안락사 외에는 별다른 방법이 없다고 말했었다.

이런 사연 때문인지 이번에 공개된 영상을 보면, 머피가 조심스럽게 길을 걸어가는 모습이 꼭 마지막 산책길임을 아는 듯이 느껴진다.



실제로 이들이 산책 끝에 도착한 곳은 동물 병원으로, 머피는 거기서 안락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영상이 트위터에 공유되고 난 뒤 지금까지 조회수는 313만 회를 넘었고 게시물에는 90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그중에는 대다수가 안락사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톰프슨에게 위로를 건네는 글이었다.

한 네티즌은 “이는 매우 가슴 아프면서도 아름다운 모습”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반려견을 떠나보내는 것은 살면서 가장 나쁜 일 중 하나다”면서 “난 18살 된 개를 떠나보낸 뒤 일주일간 매일 밤 울었다”고 말했다.

사진=데일 톰프슨/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