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칠레 시위에 참여했다 부상당한 유기견의 감동 입원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짜 시위에 참여해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는 바키타 (출처=트위터)

부의 편중과 양극화에 반대하는 시위가 계속되고 있는 칠레에서 '가짜 시위'가 열렸다.

일단의 시민들이 시위를 연 것처럼 행렬을 지어 향한 곳은 동물병원. 지난해부터 한 번도 빠지지 않고 시위에 참여하고 있는 유기견을 살리기 위해서였다.

칠레의 지방도시 안토파가르타에서 벌어진 일이다. 사연의 주인공은 '바키타'라는 이름까지 갖게된 유기견이다. 안토파가르타에서 유기견 바키타는 유명하다. 지난해 시위가 시작된 이후 지금까지 매번 시위가 열릴 때면 시위대와 함께하면서다.

있는 힘을 다해 열심히 짖으며 시위에 참여하는 유기견에게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은 바키타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양극화에 반대하는 '시위견'으로 언론에 소개되면서 바키타는 일약 스타가 됐다. 현지 언론은 "바키타가 안토파가르타 시위의 상징 같은 존재가 됐다"고 보도했다.

4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바키타는 최근 여느 때처럼 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쏜 산탄을 맞고 부상을 당했다. 제대로 걷지 못할 정도로 부상 정도는 심해 보였다. 어디서 다쳤는지 귀도 약간 찢어진 듯했다.

시민들은 바키타를 얼른 동물병원으로 데려가려 했지만 이게 쉽지 않았다. 유기견 바키타는 사람이 자신의 몸에 손을 대는 걸 절대 허락하지 않았다. 꾸준히 시위에 참여하면서 사람들과 어울렸지만 아직 사람의 손길은 어색한 듯 사람의 도움을 거부했다.

안타까운 마음에 모두 발만 구르고 있을 때 "시위를 하면 바키타가 일어나 따라올 것 같아요"라고 누군가 꾀를 냈다. 가짜 시위는 이래서 열렸다.

시민들은 시위를 하듯 행렬을 지어 행진하기 시작했다. 목적지는 바키타를 치료할 동물병원이었다. 행진이 시작되자 꼼짝하지 못하고 누워 있던 바키타는 기적처럼 벌떡 일어났다. 그리고 행렬을 따르기 시작했다.



바키타는 병원에 도착할 때쯤 현장에 출동한 수의사에 의해 마취주사를 맞고 병원에 도착하자마자 수술을 받았다. 수의사 알베르토 오비에도는 "바키타가 오른쪽 다리 쪽에 산탄 2발을 맞았다"면서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나 이젠 회복단계에 있다"고 설명했다.

바키타는 찢어진 귀도 치료를 받았다.

수의사는 바키타를 대신해 트위터에 감사의 글을 올렸다. 그는 마치 바키타가 직접 시민들에게 전하는 말처럼 "걱정해주신 시민들에게 감사드립니다. 건강을 회복하면 곧 시위에 복귀하겠습니다"고 적었다.

사진=가짜 시위에 참여해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는 바키타 (출처=트위터)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