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독 반려캣] 주인 떠나자 식음 전폐하고 무덤 지키는 고양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든 일상을 함께 했던 주인이 세상을 떠나자 식음을 전폐하고 무덤가에 앉아 있는 고양이 사진 한 장이 네티즌들의 연민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싱가포르 마더십닷컴 등의 외신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올라온 인도네시아의 작은 고양이 람보(Rambo)의 사연을 소개했다.

글을 올린 이는 람보의 주인, 즉 자신의 아버지를 여읜 인도네시아 청년 라이한이다. 그는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날 람보는 식욕을 잃은 듯 아파 보였다고 전했다. 하지만 사람들이 모여들어 장례를 치르는 동안에는 마치 기도에 동참하는 듯 조용히 앉아 있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장례 기간이 지난 뒤 또다시 식음을 전폐하고, 눈동자는 초점을 잃었다.

동물 병원에 데려가 진찰을 하고 며칠 동안 입원까지 시켰지만 상황은 나아질 기미가 없었다.

활력을 잃은 람보는 대부분 잠을 자거나 공허한 눈으로 멍하니 앉아 있기만 했다. 영양가 높은 음식을 주어도 별 소용이 없었다. 수의사는 “람보의 아픔은 몸에서 오는 게 아니라 마음에서 오는 것 같다”면서 “동물도 상실감과 슬픔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가족들은 람보를 아버지 무덤에 데려가보자고 제안했다. 무덤가에 람보를 내려놓자, 천천히 묘비 앞으로 다가가 한참을 앉아 있었다. 마치 주인에게 기도라는 하는 듯 경건한 모습이었다. 가족들은 람보가 자신만의 시간이 필요해 보여 아무도 방해하지 않고 기다려줬다고 전했다.

집에 돌아온 람보는 그제서야 음식을 먹고 활력을 되찾았다.

사연에 감동한 네티즌들이 크게 늘면서 람보는 일약 SNS 스타 고양이가 되었다. 비록 주인은 세상을 떠났지만, 수많은 팬들이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바라보며 아낌없는 애정을 쏟고 있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