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하늘에서 살아있는 돼지가 뚝…동물 투하사건 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른하늘에서 돼지가 뚝 떨어진다면 얼마나 황당할까. 상상하기 힘든 일이지만 이런 일이 남미 우루과이에서 실제로 일어났다. 물론 사람이 벌인 일이다. 우루과이는 이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공군까지 동원하기로 했다.

15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건은 우루과이의 바닷가 휴양지 호세이그나시오에서 발생했다.

호세이그나시오 상공에 출현한 헬기가 비행 중 돼지를 투하(?)했다. 누군가 그대로 던져버린 돼지는 호세이그나시오의 한 별장주택 수영장에 떨어지면서 즉사했다.

미스터리로 남을 뻔한 사건은 우연히 상황을 카메라에 담은 한 시민에 의해 세상에 알려졌다. 그는 헬기가 돼지를 떨어뜨리는 장면을 영상으로 촬영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렸다.

언론이 영상을 근거로 사건을 보도하자 우루과이는 발칵 뒤집혔다.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동물학대사건이기 때문이다. 우루과이의 저명한 수의사 후안 엔리케 로메로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헬기에서 떨어질 때 돼지는 분명히 살아 있었다"고 말했다.

그가 돼지가 살아 있었다고 주장하는 근거는 영상이다. 영상을 보면 하늘에서 떨어지는 돼지가 다리를 움직이는 모습이 보인다는 것이다.

로메로는 "영상을 천천히 돌려보면 하늘에서 추락하는 돼지가 스스로 다리를 움직이는 걸 확인할 수 있다"면서 "인간이 가장 잔인한 방법으로 동물을 죽인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돼지는 유력한 외국인 기업인이 소유한 별장 내 수영장에 떨어져 죽었다.

일각에선 이 기업인이 용의자라는 주장이 제기됐지만 그는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사건을 규탄했다. 그는 성명을 내고 "끔찍한 일탈적 만행에 어이가 없을 뿐"이라면서 "나와 가족과 함께 이번 사건의 피해자일 뿐"이라고 했다.



전례 없는 사건이 발생하자 우루과이는 공군까지 동원에 사건수사에 나섰다.

정부 관계자는 "공군이 헬기의 비행기록을 확인, 돼지를 떨어뜨린 헬기가 어디 소속인지, 당시 누가 탑승하고 있었는지를 곧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

우루과이는 헬기가 비행규정을 위반했는지, 동물보호에 대한 법을 적용해 처벌이 가능한지도 검토할 예정이다.

사진=영상 캡쳐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