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의원직 사퇴하고 환경미화원 복귀한 아르헨 정치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역 국회의원이 의원직에서 물러나 본업인 환경미화원으로 돌아가 화제다. 직업에는 귀천이 없다지만 작정하고 마음을 비우지 않는다면 쉽지 않은 일이다.

최근까지 아르헨티나 연방하원의원이던 모니카 스치로타우에르(여, 56)가 기차역 환경미화원으로 복귀했다고 현지 언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같은 사실은 같은 기차역노조 관계자가 트위터에 1장의 사진을 올리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아직은 사람이 드문 기차역 내에서 바닥을 쓸고 있는 환경미화원의 사진이다. 이 사진의 주인공이 바로 최근까지 의회당으로 출근하던 전 의원 스치로타우에르다.

노조 관계자는 "오전 6시 2분. 우리의 동료 스치로타우에르가 환경미화원으로 돌아왔다. 이런 사례를 본 적이 있는가?"라면서 "진짜 아름다운, 진정 본이 되는 모습"이라는 사진설명을 달았다. 사진과 글은 큰 사회적 반향을 일으키며 단숨에 화제가 됐다.

사실 스치로타우에르 의원직에서 물러난 건 관행을 지킨 것뿐이다. 그가 속한 좌파 사회주의당은 지난 2017년 총선에서 이념적 노선이 비슷한 정당들과 사회주의 연대를 통해 일단의 하원 의원을 배출했다.

연대는 그러면서 가능한 많은 노동자 출신 정치인들이 의정을 경험할 수 있도록 재임기간을 1년으로 한다는 약속을 했다. 헌법에 보장된 임기는 4년이지만 1년만 의원으로 활동하고 물러나 예비후보가 의원직을 승계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스치로타우에르가 2019년 4월 하원의원에 취임한 것도 이런 약속 덕분이었다.

약속은 잘 지켜지고 있지만 물러난 노동자 출신 정치인들이 본업에 복귀하는 건 드문 일이다. 스치로타우에르의 사례가 주목을 받는 이유다.

트위터에 사진을 올린 노조 관계자는 "같은 기차역에서 일하는 노동자로서 자긍심을 느끼게 된다"면서 스치로타우에르에게 박수를 보냈다.



하지만 스치로타우에르는 "정치에 대한 불신이 워낙 크다 보니 국민이 이런 반응이 나오는 것 같다"면서 "국민이 새로운 정치를 원한다는 사실을 정치권은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방 하원의원에 앞서 부에노스아이레스 주의원으로도 활약한 바 있는 그는 "정치를 하느라 4년간 제대로 (환경미화원) 일을 하지 못했다"면서 "다른 동료들과 마찬가지로 앞으로 매일 8시간씩 열심을 다해 일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