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주에서 왜 얼룩무늬 군복을?…美 우주군 전투복 디자인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역점적으로 추진해 창설된 미국 우주군(USSF)의 공식 전투복이 네티즌 사이에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 등 현지언론은 USSF가 17일 트위터에 발표한 우주군 군복이 미 육군과 공군에서 사용 중인 얼룩무늬 위장복을 그대로 채택해 조롱섞인 비판을 받고있다고 보도했다.

실제 공개된 우주군 군복은 미 육군과 공군에서 사용 중인 얼룩무늬 위장복을 그대로 채택했다. 다만 가슴 부위 명찰에는 파란색 자수로 ‘유.에스. 스페이스 포스’(U.S. Space Force)라는 우주군 명칭을 넣었다. 논란의 중심은 적의 눈에 띄지 않기 위한 얼룩무늬 군복을 왜 우주군이 입느냐는 것.

특히 ‘스타워즈’ 등 SF영화 출연진까지 소셜미디어를 통해 비판에 가세해 논란을 키웠다. ‘스타워즈’에서 주인공 루크 스카이워커를 연기한 마크 해밀은 해리슨 포드가 연기한 한 솔로의 사진을 올리고는 “한이 더 잘 입었다”고 평했다. 또한 ‘스타트렉’에 출연한 일본계 배우 조지 타케이도 “카모플라쥬(위장색)가 우주에서 왜 필요한지 불분명하다”고 적었다. 

논란이 확산되자 USSF 측은 새로운 군복을 디자인하고 생산하는 비용을 절약하기 위해 이미 육군 등에서 쓰고 있는 것을 도입했다고 해명했다. USSF 측은 “우리는 비용을 효율적으로 쓰고 있으며 아직 병사들이 우주에 있는 것도 아니다”면서도 “우리는 현재 지상에서 다양한 조직을 통합하는 전투사령부의 일원으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USSF는 지난해 12월 2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방수법권 서명으로 공군에서 분리돼 미국의 5군인 육군과 해군, 공군, 해병대 그리고 해안경비대에 이은 6번째 군대가 됐다. 미국의 새 군대 창설은 1947년 공군 창설 이후 72년 만이다.



USSF가 창설됐다고 해서 당장 우주 공간에 군 병력을 보내는 것은 아니다. 우선 우주사령부를 지원해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인공위성 활동을 돕는 역할 등을 한다. 군대 규모도 공군(약 30만 명)이나 해군(18만 명)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인 1만6000명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