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그저 재미로”…살아있는 돼지에 번지점프 시킨 놀이공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출처=웨이보

▲ 출처=웨이보

▲ 출처=웨이보

중국의 한 놀이공원이 개장을 앞두고 홍보를 위해 살아있는 돼지를 이용한 사실이 알려져 비난이 쏟아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충칭시에 문을 연 놀이공원 측은 지난 17일 홍보차 공원의 놀이기구 중 하나인 번지점프대에 돼지 한 마리를 올렸다.

공원 관계자들은 무게 75㎏의 돼지를 줄에 매단 뒤 높이 70m의 번지점프대에서 망설임 없이 돼지를 던졌다. 아래에서 이 모습을 본 일부 구경꾼들은 환호성을 지르거나 박수를 치는 등 즐거워했다.

뿐만아니라 번지점프가 끝난 뒤, 현장 관리자가 돼지를 마구잡이로 질질 끌고 가는 모습까지 공개되자 결국 비난의 목소리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현지 네티즌들은 “왜 사람들이 웃는지 모르겠다. 동물은 두려움을 느낄 줄 모른다고 생각하는 듯”, “나는 돼지를 번지점프대에서 떨어뜨리는 이 장면이 도저히 재미있어 보이지 않는다”며 비난했다.

한 네티즌은 “돼지가 아니라 놀이공원의 대표를 번지점프대에 묶고 떨어뜨려야 할 것 같다”며 분노 섞인 지적을 하기도 했다.

이에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해당 공원의 대표는 “오늘은 개장 첫날이다. 올해 돼지고기 가격이 매우 비쌌고, 최근에 아주 약간 가격이 떨어졌다”면서 “(돼지고기 가격이 떨어지길 바라며) 돼지에게 첫 첨프를 하게 한 것”이라며 황당한 해명을 내놓았다.

이어 “스턴트에 나선 돼지는 2019년 돼지해의 끝과 2020년 쥐해의 시작을 알리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해당 공원의 홍보 담당자는 “번지점프에 동원된 돼지는 (도살된 뒤) 새해 연회 자리에 오를 예정이었다”면서 “도살장에 가기 전의 이러한 과정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다. 그저 재미를 위한 것이었다”고 일축했다.



한편 현지 언론은 중국 내에서 최근 몇 년간 동물학대를 법적으로 처벌해야 한다는 동물보호단체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으나, 아직 관련법은 미비한 상태라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