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프란치스코 교황 가족 주택에 폭발물 배달 소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르헨티나 태생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유소년기를 보낸 주택으로 폭탄이 배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한때 큰 소동이 벌어졌다.

20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경찰은 19일 저녁 "프란치스코 교황의 가족주택 정문 앞에 수상한 박스가 놓여 있다"는 익명의 제보를 받았다.

박스가 놓여 있던 곳은 부에노스아이레스 플로레스 지역의 멤브리야르가(街) 533번지, 프란치스코 교황이 어린 시절 가족과 함께 산 곳이다.

경찰은 즉각 현장으로 출동해 박스의 존재를 확인했다. 가로세로 각각 35cm와 20cm, 높이 15cm 크기의 박스는 테이프로 밀봉된 상태였다. '취급주의'라고 선명하게 인쇄된 상자는 주택 정문 앞에 놓여 있었다.

경찰은 폭발물로 의심할 충분한 정황이라고 판단, 주변의 통행을 전면 통제하면서 특수부대 폭발물처리반의 출동을 요청했다.

폭발물처리반은 현장에서 상자를 살펴봤지만 내용물을 확인할 길이 없었다. 잠시 고민하던 폭발물처리반은 현장에서 상자를 폭파하기로 했다. 폭발물로 의심되지만 내용물을 확인할 수 없을 때 안전하게 폭파시키는 대응법이다.

식은땀이 흐르는 상황이었지만 다행히 큰 사고는 없었다. 폭발한 상자에선 쓰레기만 터져 나왔다.

경찰 관계자는 "액체폭탄 등 소량이라도 대다한 파괴력을 가진 물질이 많아 긴장했다"면서 "다행히 폭발물은 아니었지만 아직은 수사할 부분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쓰레기를 담은 박스를 테이프로 밀봉한 점, 하필이면 '프란치스코 교황의 가족주택'으로 알려진 곳에 박스가 놓여 있었던 점 등 쉽게 풀리지 않는 의문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문제의 박스가 놓여 있던 주택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가족과 함께 유소년기를 보낸 곳이다. 부에노스 아이레스 시의회는 '이곳에 프란치스코 교황이 사셨다'고 적힌 안내문을 설치하고 주택을 기념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대통령의 교황청 방문이 임박한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대통령의 방문을 앞두고 누군가 불순한 의도를 갖고 폭발물소동을 일으킨 것일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12월 취임한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신임 대통령은 31일 로마 교황청을 방문, 프란치스코 교황과 만날 예정이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