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살빼고 돈도 받으세요” 멕시코의 다이어트 포퓰리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살도 빼고 돈도 받으세요." 국민적 비만으로 고생하고 있는 멕시코에서 한 자치단체가 이런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멕시코 북동부 누에보레온주의 산니콜라스가 실시하는 화제의 프로그램의 공식 명칭은 '아디오스 뚱보!' 말 그대로 살을 빼기 위한, 다이어트 공공프로그램이다.

17일(현지시간)부터 시작된 프로그램에는 시가 엄선한 비만인 35명이 참가하고 있다.

참가자는 앞으로 4개월 동안 영양사와 트레이너의 특별지도를 받으며 다이어트에 도전한다. 4개월 뒤 가장 많이 살을 뺀 5인에게는 특별격려금 5000페소(약 31만원)가 지급된다.

산니콜라스는 '아디오스 뚱보!' 프로그램 시행을 앞두고 참자가를 모집하면서 특별한 조건을 내걸었다. 바로 몸무게다. 프로그램에는 몸무게 100kg 이상만 참가할 수 있도록 했다. 워낙 비만이 많은 탓일까? 프로그램은 순식간에 정원을 채웠다.

산니콜라스 관계자는 "새해가 시작될 때마다 비만인들이 가장 많이 세우는 신년목표는 감량"이라며 "프로그램은 비만인들이 새해 목표를 달성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선 '다이어트 포퓰리즘'이라는 지적까지 나오지만 산니콜라스가 상금까지 내걸고 프로그램을 시행하기로 한 건 비만이 워낙 심각한 문제이기 때문이다.

멕시코의 통계청 격인 국립지리통계연구소에 따르면 멕시코 국민은 4명 중 3명 꼴로 과체중 또는 비만에 시달리고 있다. 20세 이상 성인 중 39.1%는 과체중, 36.1%는 비만을 갖고 있다.

최근에는 아동과 청소년의 비만도 심각해지고 있다. 12~19살 남자의 경우 과체중이나 비만을 갖고 있는 비율은 35.8%, 같은 연령대 여자는 41.1%가 과체중 또는 비만에 시달리고 있다.

국민 대부분이 건강한 식생활을 하지 않고 있는 점,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이 늘고 있는 점 등이 비만 증가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일각에선 "비만이 늘어나면서 멕시코가 지구온난화를 부추기고 있다"는 비판까지 제기되고 있다.

현지 언론은 "뚱뚱한 사람이 갈수록 늘어나면서 21세기 멕시코가 직면한 가장 큰 문제는 비만과의 전쟁이라는 말까지 나온다"고 보도했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