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엉금엉금’…바닷속 기어다니는 ‘신종 상어’ 4종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헤미실리움(Hemiscyllium) 속의 상어

바다를 주름잡는 포식자인 수많은 상어 중 바닥을 기어다니는 흥미로운 신종 상어들이 발견됐다.

최근 호주 퀸즈랜드 대학과 인도네시아 과학연구원 등 국제공동연구팀은 호주 북부와 인도네시아 앞바다 등지에 서식하는 신종 걷는 상어(walking sharks) 4종을 새롭게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과거에도 발견된 바 있는 걷는 상어는 헤미실리움(Hemiscyllium) 속(屬)에 속하며 갈색 몸통에 진한 얼룩을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몸길이는 평균 1m가 채 안되며 '걷는다'는 말 때문에 으스스한 느낌을 주지만 사실 몸통과 지느러미를 이용해 꿈틀거리며 바닥이나 바위 위를 기어다닌다.

▲ 바닷속을 기어다니는 신종 상어의 모습

연구를 이끈 퀸즈랜드 대학 크리스틴 더전 박사는 "호주, 미국, 인도네시아 등 국제공동연구팀이 12년 간에 걸쳐 공동으로 노력한 성과"라면서 "과거에도 걷는 상어가 발견된 적이 있지만 이번에 4종이나 새로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걷는 상어는 자신보다 작은 물고기나 무척추동물을 주식으로 하며 인간에게는 전혀 해를 주지 않는다. 흥미로운 점은 역시 왜 이 상어가 기어다니는 능력을 갖추고 있느냐는 것.



더전 박사는 "걷는 상어들은 원래 개체군에서 벗어나 새로운 영역에서 유전적으로 고립돼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느러미를 이용해 기어다니는 독특한 능력은 다른 포식자보다 먹이를 잡는데 현저한 우위를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까지 총 9종의 걷는 상어가 분석되었는데, 모두 헤미실리움 속에 속하며 몸 크기는 비슷하지만 색깔 패턴에 따라 구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